충남도, 긴급 생활안정자금…매출 감소 입증 못해도 50만원 지급

아산, 소상공인 생활안정자금 계획대비 지급율 32.72%에 불과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0/04/27 [09:03]

충남도, 긴급 생활안정자금…매출 감소 입증 못해도 50만원 지급

아산, 소상공인 생활안정자금 계획대비 지급율 32.72%에 불과

온아신문 | 입력 : 2020/04/27 [09:03]

  

▲  양승조 도지사가 지난 23일 코로나19 대응 중점 추진 상황을 발표했다.   © 온아신문



충남도가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 대상 및 기간을 확대, 다음달 8일까지 매출 증빙이 어려운 소상공인도 50만원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양승조 지사는 지난 23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 대응 중점 추진상황을 발표했다.

 

우선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에게 지원 중인 긴급 생활안정자금은 연매출액 3억원 이하 및 매출액(3월) 20% 감소 기준은 유지하면서 매출 증빙이 어려운 소상공인도 지원한다.

 

이에 20% 매출 감소 증빙 소상공인은 기존 계획대로 100만원을 모두 지원 받고, 매출 감소를 입증하지 못할 경우 절반인 50만원을 지원 받을 수 있다.

 

또 실직자에 대한 긴급 생활안정자금은 당초 2∼3월 실직에서 지난 22일까지로 기간을 확대한다.

 

이로써 소상공인과 실직자 지원 계획 변경에 따라 접수 기간은 24일에서 다음달 8일까지 2주를 연장한다.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22일 현재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급액은 502억5천500만원으로, 지원 계획으로 잡은 1천500억원 대비 33.5% 지급율을 보였다.

 

양 지사는 "세계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라는 IMF의 진단이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골목상권의 어려움과 경제적 손실은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하고 위태롭기만 하다"며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전 국민 지급으로 가닥이 잡힌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은 최대한 빠른 시간 내 지급을 완료하기로 하는 등 이를 위해 도는 도 공무원 5명으로 전담 TF팀을 꾸려 사전 준비 활동을 전개한다.

 

도내 긴급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은 96만3천여 가구며, 소요 예상액은 6천24억원으로 파악됐다.

 

양 지사는 "정부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이 확정되면, 그 어떤 지역보다 빠르게 지급할 수 있도록 TF를 중심으로 지급 준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충남도 농어민수당은 오는 28일까지 대상자 검토 작업을 거쳐 오는 29일부터 지급을 시작하며, 대상은 14만5천농가에 지원 금액은 743억원이다.

 

이와 함께 저소득층 한시생활 지원은 도내 6만6천330가구 중 1만1천781가구에 69억3천600만원, 아동양육 한시지원은 11만5천723명 중 8만6천18명에게 344억7천만원을 지원했다.

 

한편 충남도의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 현황을 확인 한 결과 지난 22일 오후 6시 기준 아산시의 경우 소상공인 1만2천621개의 업체 지원계획에 5천534명이 신청해 4천526명이 지원을 확정 받아 계획대비 32.72%의 지급율을 보였으며, 실직자 등은 4천700명 지원계획에 1천413명이 신청해 255명이 지원을 확정 받아 계획대비 5.43%의 지급율에 불과했다.

 

또 도내 운수업체 생활안정자금 지원은 1만8천건에 180억원으로 모두 지급을 완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