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부시장, 부임 후 첫 ‘코로나19 경제대책 및 생활방역대책 회의’ 주재

“현장 중심 행정으로 시민 불편함 최소화해야”
설 명절 대비 각종 코로나19 방역상황 재점검 당부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2/01/10 [18:38]

이태규 부시장, 부임 후 첫 ‘코로나19 경제대책 및 생활방역대책 회의’ 주재

“현장 중심 행정으로 시민 불편함 최소화해야”
설 명절 대비 각종 코로나19 방역상황 재점검 당부

온아신문 | 입력 : 2022/01/10 [18:38]

▲ 이태규 아산부시장 회의 주재하는 장면  © 온아신문


이태규 아산시 부시장이 설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10일 아산시는 이태규 부시장 주재로 시청 상황실에서 국·소장 및 관계 부서장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경제 및 생활 방역 대책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아산페이 판매 활성화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신청·접수 ▲설명절 대비 농특산물 온라인 판촉 행사 등 주요 경제 대책 추진 상황과 현안이 논의됐다. 

 

또, 국·소별 생활 방역 대책으로 ▲사회적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방역수칙 이행 점검 강화 ▲해외입국자 방역 관리 ▲공동주택 건설 현장 외국인 근로자 방역 관리 ▲관내 학교 대상 백신접종 독려 및 외국인 유학생 관리 등에 따른 국소별 협조 사항이 공유됐다.

 

▲ 이태규 아산부시장 회의 주재하는 장면  © 온아신문


이날 회의는 이 부시장이 아산시에 부임하고 주재한 첫 경제대책 및 생활방역대책 회의였다. 

 

이 부시장은 첫 회의를 마치고 “현장 행정을 중심으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원활한 시정을 운영하자”고 당부하며 “다가오는 설 명절을 전·후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된다. 시민 여러분께 백신접종을 지속적으로 독려하고, 각 국·소가 협력해 방역실태를 재점검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