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만권 광폭행보… 김병준 위원장 만나 '아산시 환철도망 구축계획' 건의

GTX-C 노선 아산 연장, 중부권 동서내륙철도 사업 확정, 지하철 1호선 도고온천역 연장 내용 담겨

이동혁 기자 | 기사입력 2022/03/27 [22:49]

전만권 광폭행보… 김병준 위원장 만나 '아산시 환철도망 구축계획' 건의

GTX-C 노선 아산 연장, 중부권 동서내륙철도 사업 확정, 지하철 1호선 도고온천역 연장 내용 담겨

이동혁 기자 | 입력 : 2022/03/27 [22:49]

 

▲ 전만권 아산시장 예비후보(우)가 김병준 지역발전특위 위원장에게 아산시 환철도망 구축 건의서를 전달했다. /사진=전만권 선거 사무실  © 온아신문

 

전만권 아산시장 예비후보(전 천안시 부시장)가 지난 24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김병준 지역발전특위 위원장을 만나‘아산 환철도망 구축계획’을 건의했다.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지방자치특보단장과 충청발전특위 위원장을 역임한 전 예비후보는 그간 “충남 산업의 중심지인 아산의 교통망 개선이 시급하다”고 주장해 왔다. 

 

이번에 건의한 환철도망 구축계획에는 △GTX-C 노선 아산까지 연장, △중부권 동서내륙철도 사업 확정, △지하철 1호선 도고온천역 연장 계획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전 예비후보가 건의한 계획은 당선인의 충남권 공약과 함께 추진할 수 있는 현실성 있는 계획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이번 건의한 내용이 환철도망 구축계획으로 명기된 이유에 대해서는 “세 사업이 동시 추진되면 서울, 수도권과 원형으로 철도교통망이 완성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전 예비후보에 따르면 이번 건의 계획의 핵심인 GTX-C 노선이 아산까지 연결될 경우 원도심 활성화 뿐만 아니라 아산의 수도권 경제시대를 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지하철 1호선(도고온천역)이 조기에 연장되면 시민들의 교통여건 개선 뿐만 아니라, 슬럼화된 도고온천관광 활성화를 위한 교두보가 될 수 있어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 예비후보는 “국가사업을 반영하기 위해서는 인수위원회에서 우선순위로 채택하는 것이 핵심”이라면서 “시장에 당선돼 주민대표성을 갖게 되면 더 많은 가능성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전 예비후보는 오는 4월 2일 모종동에 소재한 선거사무소에서 아산 도약 마스터플랜의 기본방향을 설명하는 비전선포식을 가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