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현 아산시장 후보 선대위, "허위사실 유포" 박경귀 후보 고발

박, ‘오세현 후보 부인 풍기동 토지 소유 개발’ 논란 제기
오, 선관위·아산署…허위사실공표·후보자비방·개인정보보호에관한법률위반죄 등

이동혁 기자 | 기사입력 2022/05/25 [12:35]

오세현 아산시장 후보 선대위, "허위사실 유포" 박경귀 후보 고발

박, ‘오세현 후보 부인 풍기동 토지 소유 개발’ 논란 제기
오, 선관위·아산署…허위사실공표·후보자비방·개인정보보호에관한법률위반죄 등

이동혁 기자 | 입력 : 2022/05/25 [12:35]

▲ 오는 6.1지방선거(아산시장)에서 맞대결을 벌이는 더민주당 오세현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박경귀 후보(오른쪽)  © 온아신문


더불어민주당 오세현 아산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지난 24일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와 아산경찰서에 국민의힘 박경귀 후보를 상대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후보자비방·개인정보보호에관한법률위반죄'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관련기사 : '오세현 후보 부인 풍기동 토지 소유 개발 논란'...오세현 ˝허위사실˝ VS 박경귀 ˝혹세무민 말라˝(본보 5월 24일자),  ‘오세현 후보 부인 소유 풍기동 토지 개발’ 놓고 박경귀 VS 오세현 “설전”(본보 5월 24일자)]

 

오 후보 선대위는 25일 긴급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참으로 기가 차 말이 안 나온다"며 "지금이 어떤 시대인데 시민들을 얼마나 무시하면 아직도 근거 없는 허위사실로 네거티브를 일삼아 깨끗하고 공정해야 할 선거를 망치려 하는지, 분노를 넘어 측은한 생각까지 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도대체 박경귀 후보의 저의는 무엇이나. 불법과 편법을 써서라도 어떻게든 당선만 되면 된다고 생각하나"며 "시민은 안중에도 없고 선거를 난장판으로 만들어 투표율을 떨어뜨리려 하냐"고 불쾌해했다. 

 

선대위는 "더 이상 당하고 있을 수만은 없다"며 "박 후보의 거짓선동과 시민을 우롱하는 처사에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수단을 총동원해 끝까지 싸울 것을 천명한다"고 경고했다.  

 

이에 선대위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 있는 중대한 범죄"라며, "지난 24일 박 후보자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후보자비방·개인정보보호에관한법률위반죄'로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와 아산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시켰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법 이전에, 시민을 무시하고 거짓과 편법을 일삼는 구태 정치인은 마땅히 심판받아야 한다"며 "시민들은 네거티브 하는 '비방전문가'를 반드시 표로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선대위는 "계속되는 여론조사에서 뒤처지니까 뭐라도 해봐야겠다는 마음까진 이해가 간다"면서도, "그렇다고 네거티브는 아니지 않나. 아무런 문제없이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지역 숙원사업까지도 선거를 위한 정쟁의 수단으로 삼는 나쁜 의도에 선대위와 시민들은 분노한다"고 화를 냈다.

 

'박 후보측의 저열한 네거티브 전략'이라 강조한 오 후보 선대위의 답답한 심정은 비판으로 바통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박 후보를 향해 "도대체 왜 이러는 거나. 혹시 서울과 아산을 오가느라 바뻐 지역주민의 숙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냐"며 "아니면 5년이란 짧은 기간에 아산 전체를 다 파악하기가 벅찼던 건 아니냐"고 비판했다. 

 

덧붙여 "박 후보는 입만 열면 시민들이 아산에서 벌어서 돈은 천안가서 쓴다고 개탄하던데, 정작 본인과 가족은 강남에서만 쓰는 것 아니나. 아산에 세금을 낸 적은 있냐"며 "제발 이러지 말라. 선거는 축제며 투표는 주권자의 당연한 권리행사로, 오 후보 선대위는 남은 기간 시민들께 정책으로 평가받고 자질로 선택 받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오 후보 선대위는 "박 후보는 근거 없는 네거티브 그만하고, 좋은 정책으로 시민들에게 당당히 선택 받으라"며 "아산의 내일을 위해서라도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러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위대한 36만 아산시민 여러분께 호소 드린다. 투표는 주권자의 당연한 권리"라며, "오는 27~28일 사전투표와 6월 1일 본선거에 꼭 나와 아산시민과 아산의 미래를 보고 함께 갈 후보를 선택해 달라. 여러분의 소중한 한 표가 아산의 가치를 높인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세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