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귀 아산시장 “이제 고품격 공연 감상은 아트밸리 아산에서”

‘제1회 재즈페스티벌 with 자라섬’ 2일차…절정 오른 재즈 열기
바다&조응민 등 6개팀 출연…감동의 무대 연출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3/10/09 [08:18]

박경귀 아산시장 “이제 고품격 공연 감상은 아트밸리 아산에서”

‘제1회 재즈페스티벌 with 자라섬’ 2일차…절정 오른 재즈 열기
바다&조응민 등 6개팀 출연…감동의 무대 연출

온아신문 | 입력 : 2023/10/09 [08:18]

▲ 공연 진행 모습  © 온아신문


아산시(시장 박경귀) 신정호 잔디광장에서 열린 '아트밸리 아산 제1회 재즈 페스티벌 with 자라섬'이 지난 8일 두 번째 밤에도 6개 팀이 출연하며 감미로운 선율을 이어갔다.

 

이날 첫 무대는 한국 컨템포러리 음악 프로젝트 '반도'가 올라섰다.

 

황진아(거문고)·이시문(기타)·김성완(색소폰)·강전호(드럼)씨 등 멤버들은 한반도를 소재로 한 곡들을 연주하며, 관객들에게 색다른 한국음악의 감동을 선사했다.

 

이어진 무대는 '덕 스트릿'이 이끌었다.

 

'덕 스트릿'은 기타 조영덕·베이스 이성찬·드럼 최병준씨로 구성된 팀으로, 곡의 밸런스와 연주자들의 노련미로 재즈를 처음 접하는 관객들도 리듬에 몸을 맡기고 호응하며 즐길 수 있었다.

 

세 번째 스페인 재즈밴드 '모이셰스 산체스 인벤션 트리오'가 등장한 가운데 모이세스 P.산체스는 스페인과 유럽 내 가장 주목받는 뮤지션으로 락과 클래식 및 컨템포러리 음악을 넘나들며 다양한 장르를 재즈로 아우르는 매혹적인 음악의 세계를 선보였다. 

 

계속해서 재즈 보컬리스트 애쉬·드러머 오종대·베이시스트 김성수·피아니스트 임채선씨로 구성된 '애쉬 퀄텟'이 매혹적인 보이스와 화려한 즉흥연주로 관객들을 재즈로 빠져들게 했다.

 

다섯 번째 팀인 9인조 스카밴드 '킹스턴 루디스카'는 자메이칸 선율을 한국 감성으로 풀어낸 흥겨운 음악과 관중석으로 들어가는 퍼포먼스까지 펼치며 장내를 들썩이게 했다.

 

마지막으로 가수 바다와 기타리스트 조응민씨의 콜라보 재즈 프로젝트인 '바다&조응민'이 대중에게 친숙한 S.E.S의 곡들을 재즈 언어로 재해석하는 무대를 연출했다.

 

기타리스트 조응민씨의 섬세한 연주에 바다의 독보적인 음색과 폭발적인 가창력 및 강력한 퍼포먼스가 펼쳐지며 무대를 압도했고, 관객들은 열띤 박수를 보냈다.

 

행사가 열리고 있는 신정호 잔디광장은 푸드트럭, 와인, 맥주, 막걸리, 디저트 등 다양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푸드존을 비롯해 에이블아트 전시, 키즈 재즈아트 존, 43개의 플리마켓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호응을 얻고 있다.

 

▲ 박경귀 아산시장이 환영 인사를 하고 있다.  © 온아신문

 

박경귀 아산시장은 "멀리서 오신 분들이 많다. 공연 전 관객들과 대화해보니 서울·부산·일산뿐 아니라 자라섬이 있는 가평에서도 방문해 줬다"며 인사한 뒤, "이번 재즈 페스티벌의 참가팀들은 지금 국내외를 넘나들며 공연 중이다. 이제 이런 아름답고 멋진 공연을 보러 멀리 안 가셔도 된다. 바로 여기, 아트밸리 아산으로 오시라"고 강조했다.

 

한편 마지막 날인 9일은 이은미, 오티움(신현필, 고희안), 아담 벤 에즈라, 트리오 웍스, 브리아 스콘버그가 출연해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예술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