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출생가정 산후관리비 지원 확대

출생일 기준 6개월 전부터 부부 중 1명이라도 아산시에 주소를 둔 경우 지원 가능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3/12/29 [06:53]

아산시, 출생가정 산후관리비 지원 확대

출생일 기준 6개월 전부터 부부 중 1명이라도 아산시에 주소를 둔 경우 지원 가능

온아신문 | 입력 : 2023/12/29 [06:53]

▲ 아산시청 전경     ©온아신문

 

아산시(시장 박경귀)가 산후관리비용 지원조건을 완화해 지원 범위 대상을 확대했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아이 출생일 기준 1년 전부터 주민등록상 시에 거주한 부 또는 모를 대상으로 산후관리비를 지원했으나, 이번 달 26일부터 출생일 기준 6개월 전부터 부부 중 1명이라도 아산시에 주소를 둔 경우 지원받을 수 있다.

 

기초생활수급자는 300만 원, 그 외 일반 대상자는 100만 원을 현금으로 지원받는다.

 

신청 방법은 신생아 출생일 기준 6개월 이내 구비서류를 지참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직접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확대·지원이 출산 가정의 양육 부담 완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아산시가 아이 낳아 기르기 좋은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보건행정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