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 국내 최초 ‘수산용 동물용의약품 임상·비임상 시험기관’ 지정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4/01/22 [14:49]

호서대, 국내 최초 ‘수산용 동물용의약품 임상·비임상 시험기관’ 지정

온아신문 | 입력 : 2024/01/22 [14:49]

▲ 호서대학교 바이오의과학연구센터 해수어류 사육실 /사진=호서대  © 온아신문


호서대학교(총장 강일구)는 바이오의과학연구센터가 국내 최초로 ‘수산용 동물용의약품 등의 임상시험 및 비임상시험’ 실시기관으로 동시 지정받았다고 22일 밝혔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은 수산용 의약품의 인허가 시 안전성·유효성 심사자료의 신뢰성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수산용 동물용의약품 등 임상시험 및 비임상시험 실시기관 제도를 시행했다.

 

그동안 수산용 동물용의약품으로서 제조·수입·품목 허가를 받고자 하는 경우 대학이나 연구기관 등에서 진행한 시험 자료가 인정됐으나, 앞으로는 독성시험, 잔류성시험, 소독제효력시험 등에 대해서 임상 및 비임상 인증기관에서 시험한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호서대 바이오의과학연구센터는 이번 인증으로 수산용 의약품의 미생물학적독성, 항병원성, 잔류성, 약물분석, 소독제 효력, 대상동물에 대한 안전성 등 비임상시험 16개 항목과 해수어류, 담수어류 등을 이용한 모든 임상시험 항목 등을 진행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수산용 동물용의약품 개발 및 산업 발전을 견인할 수 있게 됐다. 

 

센터장 정상희 교수(임상병리학과)는 “바이오의과학연구센터는 이번 인증 획득을 통해 국제적 수준의 시험 연구기관으로 한층 더 도약해 관련 산업 및 학문 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센터는 수산용 동물용의약품등 임상 및 비임상 시험실시기관 이외에도 동물용의약품등 임상 및 비임상시험 실시기관, 동물용의료기기 임상시험 실시기관이며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 동물실험시설 등을 운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