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중기부 주관 ‘SW분야 벤처스타트업 아카데미 인재양성사업’ 선정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4/01/24 [17:10]

순천향대, 중기부 주관 ‘SW분야 벤처스타트업 아카데미 인재양성사업’ 선정

온아신문 | 입력 : 2024/01/24 [17:10]

▲ 교내 VR 스튜디오에서 VR기기를 활용한 VR&AR 콘텐츠 이해 수업을 듣고 있는 모습  © 온아신문


순천향대학교(총장 김승우)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에서 주관하는 SW분야 벤처스타트업 아카데미 인재양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SW융복합 인재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벤처스타트업 아카데미 인재양성사업은 벤처기업이 주도하는 SW·콘텐츠분야 인재양성 프로그램이며, IT 전문인력 영입경쟁 심화 및 개발자 임금 상승으로 중소·벤처 기업들이 겪는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23년부터 도입됐다.

 

또 사업 선정 시 중기부 산하 협회 회원사들의 기업 채용수요를 바탕으로 훈련생 및 기업 매칭이 50%이상 가능한 특전이 주어진다.

 

아울러 순천향대는 올해 사업에 전국 대학 중 유일하게 선정돼 연간 6억6천만원 가량의 사업비로 △전공 역량 강화 △AI 인재양성 △산업 연계 강화 △SW 개념 확립 등을 내포한 RAIN 교육 플랫폼 연계 SW융복합 인재양성을 위해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순천향대는 SW중심대학 사업단을 필두로 6개의 SW학과 10개의 SW 융합전공 과정 및 305개의 SW 분야 특성화 교과목을 운영하고 있으며, △스타트업 플라자 △헬스케어 인사이드 △첨단 VR 스튜디오 등 독보적인 AI·SW 교육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4개 부속 병원을 바탕으로 한 독보적인 Medi-Bio 인프라와 산업체 경력이 풍부한 전임교원의 우수한 역량을 기반으로 웰라이프 분야 정부 정책과 연관성이 있는 SW 강좌 개설과 전공 교육 혁신을 이루고, 충남지역 전략 산업인 스마트 헬스케어 산업 맞춤형 전문 인력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기에 100여개 벤처창업기업과 1400여개 협력기업 인프라를 활용해 현장실무에 즉시 투입 가능한 다양한 산학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며, 인턴십 및 OJT를 통한 기업 맞춤형 인재를 우수기업에 우선 채용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 총괄 책임자 박진수 교수(산학협력단)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학생들이 SW 융복합 학습을 보다 효과적으로 학습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생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새로운 시도를 통해 학생들의 실무 역량 향상에 기여하고, 교육 환경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는 지난 2021년 SW중심대학에 선정됨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연간 약 20억원씩 최대 8년간 총 150억원을 지원받아 △웰라이프 생활-실습형 BLEP(Bigdata-based Living lab Education Platform) 구축 △SW융합대학 운영 △SW 특기자 전형 운영 △SW전공 이수학점 강화 △SW친화적 교원업적평가제도 개선 △일반인, 초·중·고생, 교사, 다문화가정 대상 SW 가치 확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SW교육 혁신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순천향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