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교육청, 충남형 늘봄학교 운영 계획 발표

1학기 118교 운영 확정

원성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14:01]

충남도교육청, 충남형 늘봄학교 운영 계획 발표

1학기 118교 운영 확정

원성희 기자 | 입력 : 2024/02/15 [14:01]

▲ 충남도교육청 전경     ©온아신문

 

충남도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교육부의 늘봄학교 정책 발표에 따라 15일 충남형 늘봄학교 운영 계획을 밝혔다.  

 

충남형 늘봄학교는 도시와 농어촌의 교육격차, 학령인구 감소 문제가 심각한 우리 지역 여건을 고려한 늘봄학교의 충남형 모델로, 지역사회 연대와 협력을 강화해 온마을이 함께 학생의 성장과 발달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정책이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72교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통해 대학과 연계한 학교 안팎 상상 늘봄교실, 아파트 커뮤니티 공간 활용한 저녁 돌봄 프로그램 지원 사업을 추진했다. 

 

올해는 교육부 정책 추진과 더불어 늘봄학교 운영교를 118교로 확정하고 대학, 진로체험처 등이 참여하는 수요자 중심의 늘봄학교 프로그램 다양화 및 질적 강화, 지자체 등 마을과 연계한 지역 늘봄교실을 확대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모두가 함께하는 충남형 늘봄학교’ 실현을 위해 늘봄지원센터(14개 시‧군교육지원청)에 추가인력을 배치하고 지원센터 중심 전담 업무 체계를 구축한다. 

 

학교와 지역, 지자체와 함께하는 늘봄 정책 협의체를 구성하고 현장 중심 소통도 강화할 계획이다. 

 

대학, 진로체험처 등 학교 밖 다양한 자원을 연계한 문화예술체육 강사지원 사업, 에듀테크 SW 혼합수업 늘봄 프로그램 등 ‘다양한 양질의 늘봄학교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특수교육학생, 다문화 학생 등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 및 인력을 지원해 누구나 누리는 충남형 늘봄학교 실현에 나설 예정이다. 

 

충남도와 함께 공동육아눔터 활용 초등 늘봄 교실지원, 동네방네 늘봄교실 사업을 추진해 지자체 협력을 강화하고, 지역 늘봄교실도 점진적으로 확대한다. 

 

천안과 보령 지역에 거점형 통합 늘봄 전담학교인 충남형 거점 늘봄센터를 구축하고 대도시 과밀 과대학교의 초과수요 해소와 농어촌 지역의 거점 늘봄 모델을 만들어 ‘온마을이 함께 돌보는 생태계 조성’에 주력할 예정이다. 

 

김지철 교육감은 “한 명의 학생도 돌봄으로부터 소외되지 않도록 가정과 학교, 마을과 지자체, 대학이 서로 협력해 촘촘하고 행복한 충남형 늘봄학교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