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노인 일자리 크게 늘렸다…6780여개↑

베이비붐 세대 노인층 진입 대응…올해 532억원 증액한 2141억원 투입

원성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07:46]

충남도, 노인 일자리 크게 늘렸다…6780여개↑

베이비붐 세대 노인층 진입 대응…올해 532억원 증액한 2141억원 투입

원성희 기자 | 입력 : 2024/02/19 [07:46]

▲ 충남도청 전경     ©온아신문

 

충남도가 베이비붐 세대(출생률이 급격히 증가한 시기, 1955∼1963년생)의 노인층 진입에 대비해 노인 일자리 사업 규모를 대폭 확대했다.

 

도는 올해 노인 일자리 사업에 지난해보다 532억원 늘린 2141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올해 노인 일자리 수는 예산 증액에 따라 지난해보다 6783개 늘어난 4만 9280개다.

 

일자리 유형은 △공공시설 봉사 등 지역사회 공익 증진을 위한 봉사활동 성격의 공익활동형 3만 6688개 △노인의 경력과 역량을 활용한 사회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서비스형 8393개 △소규모 매장 운영 및 전문 사업단 공동 운영으로 일자리를 창출하는 시장형 3172개 △업무능력이 있는 노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취업알선형 1027개 등 4가지다.

 

올해는 베이비붐 세대가 노인층으로 대거 유입됨에 따라 공익활동형보다 전문성이 필요하고 고소득이 보장되는 사회서비스형을 전년 대비 3775개 대폭 확대했다.

 

또 민간형 일자리로 고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시장형 사업도 전년 대비 924개 늘렸다.

 

도는 지난해 '충청남도 노인 일자리 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지역 특색에 맞는 노인 일자리를 발굴하고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범사업으로 다회용기 회수사업을 개발해 홍성시니어클럽에 보급했고, 신규 공모사업으로 태안시니어클럽의 반려동물 목욕사업을 선정해 시장형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올해는 대기업·공기업과 협력해 신규 일자리 개발, 시장형 사업단 노후시설 개선, 노인 일자리 박람회 개최, 노인 생산품 온라인 판매 지원 등 다양한 노인 일자리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낙도 도 경로보훈과장은 "노인일자리 통합지원센터 운영을 활성화해 대기업 사회공헌 활동과 연계하고 선도 모형을 개발하는 등 양질의 노인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라며, "베이비붐 세대의 수요에 맞는 다양한 일자리와 사회활동을 지원하고 도내 노인복지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