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NH농협은행·충남신용보증재단, 중기·소상공인 ‘금융 지원 확대’ 맞손

농협 47억 출연, 신보 705억 신용보증 지원

원성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2/21 [16:48]

충남도·NH농협은행·충남신용보증재단, 중기·소상공인 ‘금융 지원 확대’ 맞손

농협 47억 출연, 신보 705억 신용보증 지원

원성희 기자 | 입력 : 2024/02/21 [16:48]

▲ (왼쪽 세번째부터)김두중 충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김태흠 충남도지사, 이석용 NH농협은행장이 21일 도청 상황실에서 금융 지원 특별출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 온아신문


충남도와 NH농협은행·충남신용보증재단이 힘을 합쳐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한 705억원 규모의 신용보증을 마련했다. 

 

도는 21일 도청 상황실에서 김태흠 지사와 이석용 NH농협은행장, 백남성 농협중앙회 충남세종본부장, 박장순 NH농협은행 충남본부장, 김두중 충남신보 이사장이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 지원을 위한 특별출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NH농협은행은 도의 경제성장과 도민행복에 이바지하고자 충남신보에 47억원을 특별출연한다. 

 

충남신보는 특별출연금을 바탕으로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705억원 규모의 신용보증을 지원한다.

 

도는 상반기에 소상공인 보증연계 자금 3000억원을 공급할 예정으로, 2년간 이자 2.5%를 지원한다. 

 

소상공인 자금은 신용보증재단 영업점 방문 및 온라인 앱으로 신청 가능하다. 

 

도는 이번 신용보증 추가 지원이 고물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자금난 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자리에서 NH농협은행은 지난해 12월 약속한 ‘스마트팜 협약자금’ 10억원도 함께 전달했다. 

 

올해부터 추진하는 ‘스마트팜 청년농업인 경영 안정 자금 특례 보증 지원사업’은 청년농업인의 영농 자금 부담을 완화해 스마트팜 진입장벽을 낮추고자 마련했다. 

 

김 지사는 “이번 특별출연으로 경영난에 허덕이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금융지원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스마트팜 협약자금을 통해 청년들이 돈이 없어도 열정만 있으면 창농할 수 있는 지원체계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은행장은 “고물가·고금리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큰 규모의 특별출연을 결정했다”며 “충남 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앞으로도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