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 대학원생 박은혜 씨, 재학중 특허출원 10건 ‘눈길’

호서벤처프런티어 인재양성 시스템 ‘주목’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4/02/22 [16:12]

호서대 대학원생 박은혜 씨, 재학중 특허출원 10건 ‘눈길’

호서벤처프런티어 인재양성 시스템 ‘주목’

온아신문 | 입력 : 2024/02/22 [16:12]

▲ 호서대 석사학위 졸업자 박은혜 씨  © 온아신문


호서대학교(총장 강일구) 석사학위 졸업자 박은혜 씨가 재학 중 벤처프런티어 인재양성 시스템으로 특허 10건을 출원해 주목을 받고 있다. 

 

박은혜 씨는 40대 중반의 나이 2022년 호서대학교 대학원 생명공학과에 진학하여 석사학위에 도전을 시작했고, 2년 동안 특허출원, 기술이전, 국제저명학술지 Animal Bioscience에 단독 1저자로 논문을 게재하여 지난 16일 학위수여식에서 최우수졸업논문상을 수상했다. 

 

박은혜 씨는 “앞으로 본교 박사과정에 진학해 창업을 하고, 코스닥 상장의 꿈에 도전하겠다”며, “다른 사람들은 도전에 대한 회의감과 상실감을 느끼는 나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아이가 성장하고 대학에 진학한 뒤 내 자신에 대해 돌아보니, 어느 순간 다니던 직장에서 자리를 지키기 위해 고민하는 내 모습을 발견하고 이래서는 안되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내 이름으로 세상을 살아가고 싶다는 마음이 들어 도전을 결심했으며 이왕이면 전일제로 대학원에 올인하는 길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앞으로의 연구 계획에 대해서는 “호서대 박사과정에서 현재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3D 바이오프린팅을 활용하여 동물실험대체법 및 신약개발에 적용하여 바이오 분야의 고부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연구할 계획입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국내외 학-연-산-관 등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올려주는 것은 젊은 학자들의 몫으로 남기겠습니다. 저는 창업을 목표로 합니다. 첨단 바이오 기법 기술을 기반으로 관련분야 최고의 기업을 만들고 싶습니다”고 박사 졸업 후 진로를 밝혔다. 

 

함연진 대학원장 겸 부총장은 “나이를 떠나 누구나 의지가 있고 도전을 원한다면 우리 대학의 대학원에 도전하여 자신의 꿈을 현실로 만들기 바란다. 호서대는 벤처인재 육성과 유니콘 기업 발굴을 위한 창업관련대학원이 6개나 있으며, 석ㆍ박사 학생들의 연구와 성장 그리고 창업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호서대의 벤처프런티어 프로그램은 소수정예 인재 양성 시스템으로, 명확한 꿈과 비전 그리고 벤처정신을 지닌 학부, 대학원에 재학 중인 학생 누구에게나 문이 열려 있으며, 심사과정을 거쳐 선발된 학생은 벤처프런티어교육원에서 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하고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