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워킹맘’의 일·학습 병행 도전…특별한 계약학과 졸업생 눈길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4/02/25 [20:27]

순천향대, ‘워킹맘’의 일·학습 병행 도전…특별한 계약학과 졸업생 눈길

온아신문 | 입력 : 2024/02/25 [20:27]

▲ 지난 22일 순천향대 교내 인문과학관 대강당에서 열린 2024 학위수여식에서 세무회계학과를 졸업하고 학사학위를 받은 한수진 씨(오른쪽부터 세번째)가 3명의 학우들과 함께 학과 교수진과 후배들의 축하를 받으며 기념촬영했다.  © 온아신문


직장인·16개월 아기 엄마·대학생활 등 쉽지 않은 일상을 극복해 온 '워킹맘'의 특별한 대학졸업이 눈길이다.

 

순천향대학교(총장 김승우)는 지난 22일 교내 인문과학관 대강당에서 열린 '2024 창의라이프대학 학위수여식'에서 산업체 재직자 과정의 일환인 계약학과 졸업생 다수를 배출했다.

 

대학은 직장생활과 학업을 병행하며 학사학위를 취득한 세무회계학과 4명, 산업경영공학과 12명, 신뢰성품질공학과 4명, 융합기계학과 1명, 자동차산업공학과 3명 등 총 24명에게 학사학위를 수여했다. 

 

특히 이날 학위증을 받은 직장인 한수진씨(36·세무회계학과)가 눈길을 끈다.

 

한씨는 그동안의 역경을 이겨낸 기쁨과 행복의 눈물을 훔쳤다.

 

한씨는 전문대 호텔과를 졸업하고 서비스 직종에 취업했지만, 안정적인 생활을 고려해 천안시에 소재한 제조업체 ㈜휴넷플러스에 입사해 10여 년간 회계업무를 담당해왔다. 

 

이후 시간이 갈수록 실무의 한계에 부딪쳐 세무회계분야를 깊이 있게 공부해야겠다는 생각이 절실하던 때 순천향대 세무회계학과가 개설된 걸 접하고 회사의 지원을 받아 편입학했다.

 

이어 3학년 2학기는 출산·육아·학업이 동시에 겹치면서 자퇴를 고민하기도 했고, 출산 후 4학년 1학기에는 토요일마다 모유를 수유해야 하는 아기를 안고 남편과 함께 등교했다.

 

이러한 역경을 극복한 한씨는 순천향대 백효현 총동문회장으로부터 '글로벌혁신인재상'을 받았다.

 

한씨는 대학을 졸업한 소감을 묻자 "그동안 전문대 졸업으로 위축되기도 했고, 업무에서 부족한 부분이 많았는데 이제는 떳떳한 세무회계학과 졸업생이라고 생각하니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학사학위 증서가 자랑스럽고 대학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앞으로 회사의 CFO(최고 재무관리자)를 목표로 삼아 기회가 된다면 대학원에 진학할 계획이고, 그때까지 다시 열심히 뛰는 워킹맘이 되겠다"고 포부를 말했다.

 

유성용 지도교수는 "무엇보다도 본인이 처한 불리한 여건 속에서도 결코 굴하지 않고 학업에서도 늘 성실한 자세를 유지했고, 학우들과의 관계도 매우 돈독했다"며 "출산 이후에도 수업도중에 휴식시간을 이용해 수유를 할 수 있도록 응원해줬던 기억이 나며, 모든 교수들께서 대견하다고 칭찬하는 우수한 학생이었다"고 기억했다.

 

한편 순천향대는 산업체 및 기관 소속 재직자의 학력신장 기회부여와 직무능력향상 및 재교육 등을 위해 기업맞춤형 일학습을 병행하는 자동차산업공학과, 신뢰성품질공학과, 산업경영공학과, 융합기계학과, 세무회계학과, 화학공학과, 메카트로닉스공학과 등 총 7개의 계약학과 학위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순천향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