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가까이 ‘신창면 행정복지센터 현장민원실’, 외국인 큰 호응

6개월 운영 동안 414건 민원 처리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4/02/26 [07:30]

주민 가까이 ‘신창면 행정복지센터 현장민원실’, 외국인 큰 호응

6개월 운영 동안 414건 민원 처리

온아신문 | 입력 : 2024/02/26 [07:30]

▲ 신창면 현장민원실 전경  © 온아신문


아산시 신창면 행정복지센터(면장 김인우)는 읍내리 일원 주민들의 청사 접근성 불편을 해소하고, 외국인 집중 거주지역의 특성에 따른 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23년 9월 5일 ‘신창면 행정복지센터 현장민원실(신창면 읍내길 16-8)’을 개소했다.

 

신창면은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화, 수, 목요일 오후 2~5시까지 현장민원실을 71회 운영했으며, 414건의 민원을 처리했다.

 

이는 일 평균 5.8건의 민원 처리 결과이며, 숫자로는 높지 않은 수치일 수 있다.

 

하지만, 민원처리 현황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외국인 제증명 136건 △외국인 체류지 변경 2건 △임대차 신고 7건 등으로 외국인 민원이 도합 225건을 차지한다. 이는 전체 민원의 54%에 해당하는 수치로 외국인 밀집 거주지역 특성상 외국인의 민원처리 건수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외국인 체류지 변경을 보다 가까이에서 법정기한(14일) 이내에 신고하는데 도움을 줌으로써, 실거주지와 체류지 주소를 일치시켜 정확한 행정 수요 파악과 시의 정책 설립 방향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현장민원실은 작은 행정복지센터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자원 재활용에 관한 관심이 증가하는 시대에 맞게 쓰레기 분리수거 방법 및 일정에 관한 문의, 우유팩·건전지·PET병을 휴지나 종량제봉투로 교환하는 업무 처리 건수도 38건에 달했다.

 

소모임을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되는데 △신창면 외국인기관단체협의회 회의 △주민자치회 임원회의 △다문화 가족지원센터 신창분원 업무협의 등 소규모 회의를 위한 공간으로도 이용되는 등 신창면의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현장민원실의 개소 소식을 듣고 관내 자원봉사자 이사라 씨가 도움을 주고 싶다고 찾아왔다. 이사라 씨는 한국에 정착한 키르기스스탄인으로 관내에서 통역 관련 일을 하고 있다.

 

▲ 자원봉사자 이사라 씨 근무 모습  © 온아신문


이사라 씨는 매주 수요일 오후 2~4시까지 현장민원실에서 외국인 민원 통역은 물론, △자녀 학교 등록 △보육료 신청 △차량 이전 등록 등 타지에서 생활하며 언어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다.

 

김인우 신창면장은 “현장민원실은 이전부터 거리 접근성 문제로 주민들이 꾸준히 요구해 온 불편사항이 해결된 하나의 모범 사례"라며 “앞으로도 주민 가까이에서 면정을 펼치며 주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신창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