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귀 아산시장 “온고지신 자세로 유교문화 확산 노력”

온양향교 대성전 준공식 참석…10개월 만에 전면 해체보수 완료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4/02/26 [15:47]

박경귀 아산시장 “온고지신 자세로 유교문화 확산 노력”

온양향교 대성전 준공식 참석…10개월 만에 전면 해체보수 완료

온아신문 | 입력 : 2024/02/26 [15:47]

▲ 온양향교 대성전 준공식 기념촬영 장면  © 온아신문


박경귀 아산시장은 지난 24일 온양향교 대성전 준공식(중수식)에 참석해 “온고지신의 자세로 유교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준공식에는 박경귀 시장, 아산시의회 김희영 의장, 이명수 국회의원을 비롯해 관련 기관 단체장과 지역 유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1997년 12월에 충청남도 기념물 제115호로 지정된, 온양향교는 1871년 고종 8년에 창건되었다고 전해 내려오고 있으나, 명륜당에 있는 기문에는 1794년과 1861년에 중수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특히 그동안 수차례 크고 작은 보수 정비가 있었지만, 최초로 지난해 4월부터 10개월간 5억 5,000만 원을 들여 대성전 전면 해체·복원 공사를 추진, 준공식을 개최하게 됐다.

 

이 자리에서 박경귀 시장은 “이번 중수식은 한두 사람의 노력으로 이뤄진 것이 아니라 많은 유림의 관심과 공덕이 쌓여서 해체복원이 이뤄지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공자의 말씀을 터전으로 온고지신의 자세로 아트밸리아산을 이룩하고, 유교문화의 전통이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온양향교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유산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