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영 충남도 행정부지사 “필수 의료 진료 공백 최소화” 당부

26일 단국대 전공의 수련병원 현장 방문

원성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2/27 [06:55]

김기영 충남도 행정부지사 “필수 의료 진료 공백 최소화” 당부

26일 단국대 전공의 수련병원 현장 방문

원성희 기자 | 입력 : 2024/02/27 [06:55]

▲ 김기영 도 행정부지사가 단국대병원 시설을 순회·점검하고 있다.  © 온아신문


충남도가 정부 의대 정원 발표 이후 의사 집단행동으로 의료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에 도내 유일한 상급종합병원인 단국대병원을 찾아 응급 의료체계 유지를 당부했다.

 

김기영 행정부지사는 지난 26일 천안시 관계자와 함께 단국대병원 암센터를 방문해 김재일 단국대병원 병원장, 박희곤 부원장 등 병원 관계자들과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김 부지사는 병원 관계자들과 만나 비상 진료 대책 추진 상황과 대응 방안을 공유했으며, 단국대의 건의·요청사항 등 어려움을 청취하고 단국대병원 시설을 순회·점검했다.

 

현재 도내는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9개 수련병원 전공의 300명 중 73%인 219명이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224명(74%)이 근무지를 이탈했다.

 

대학병원의 경우 사직서 제출률과 근무 일탈률이 더 높으며, 특히 중증응급환자·중환자·암 환자 등 필수 진료 공백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도와 천안시는 단국대병원과의 협력을 강화해 의료 공백 최소화 및 응급 의료체계 유지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 정부 및 의료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지속 협력하고 의료시스템을 안정화할 계획이다.

 

김 부지사는 "단국대병원은 메르스 및 코로나19 등 국가적인 의료 위기가 발생했을 때마다 앞장서 헌신해 온 병원으로, 이번 의료 공백 위기 속에서도 응급 의료체계를 유지 중인데 감사드린다"며 "암센터를 비롯해 뛰어난 의료 기술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환자에게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는 단국대병원의 필수 의료 공백 최소화와 응급 의료체계 유지에 다시 한 번 중요한 역할을 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