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측정 거부’ 지민규 충남도의원, 징역 1년6월·집유 3년 선고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4/04/16 [16:34]

‘음주측정 거부’ 지민규 충남도의원, 징역 1년6월·집유 3년 선고

온아신문 | 입력 : 2024/04/16 [16:34]

▲ 음주측정 거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지민규 충남도의회의원이 16일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을 마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 온아신문


역주행으로 도로 시설물을 들이받은 후 음주측정을 거부해 재판에 넘겨진 지민규 충남도의회의원(아산6)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형사5단독 류근봉 부장판사는 16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측정 거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지 의원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사회봉사 160시간과 준법운전강의 수강 40시간도 명령했다. 

 

류 부장판사는 “도로를 역주행하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정당한 사유 없이 응하지 않은 채 현장에서 이탈해 현행범으로 체포되는 등 죄질이 나쁘다”면서 “음주운전 측정 거부 행위는 음주운전보다 더 무거운 범죄로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범행을 인정·반성하고 중앙분리대 수리비용을 부담한 점, 별다른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해 이같이 선고했다. 

 

지 의원은 재판을 마친 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더 성실한 의정활동을 통해 잘못을 용서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선출직 공무원이 형사 사건에서 집행유예를 포함한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거나 공직선거법 위반의 경우 벌금 100만원 이상이면 직을 상실한다. 

 

앞서 지 의원은 지난해 10월 24일 오전 0시 15분쯤 자신의 차량으로 천안시 서북구 한 도로를 역주행하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세 차례 불응한 혐의(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 거부·사고 후 미조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 

 

당시 사고 장소에서 이탈해 현행범으로 체포된 지 의원은 인근 지구대에서 “누가 신고했는지 말하라”며 소동을 부리기도 했다. 

 

지 의원은 “대리운전 기사가 사고를 낸 뒤 도망갔다”고 혐의를 부인하다 사고 발생 5일 후 자신의 누리소통망(SNS)에 사과문을 게시하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이후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지 의원은 도의회 윤리특별위원회로부터 정직 1개월의 처분을 받았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공판에서 사고 당시 사진 등을 증거로 제출하며 지 의원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