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기업   단체   종합   알림
편집 2019.12.07 [11:56]
기관/단체
공공기관
기업
단체
종합
알림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기관/단체 > 단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하수처리장을 아산에?...아산시민연대,"후안무치한 발상이다"
"양 시의 갈등 현안 해결이 우선이다"
 
온아신문

주일원 천안시의원이 지난 11일 천안시의회 제203회 임시회 폐회식에서 5분발언을 통해 천안시 신방동 하수종말처리장을 삽교천 하류 지역 즉 아산시로 이전할 것을 제안한 것과 관련, 아산시민연대(대표 최만정)가 "제안이야 자기 멋대로 할 수 있으나, 합리적 타당성이 없는 주장은 상대를 무시하는 언동이며, 천안과 아산, 양 시의 신뢰를 허물어뜨리는 처사"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12일 아산시민연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천안시는 하수종말처리장이 정비되기 전까지 수십 년 동안 곡교천으로 시커먼 똥물을 흘려내버리는 동안 아산시민에게 별다른 대책을 세워준 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천안아산역사 명칭을 둘러싼 양 시의 갈등이야 더 말해 무엇하랴만, 고속전철역 개통이후 천안과 아산 시민을 위한 택시사업구역 통합은 천안의 반대로 진행되고 있지 못하다"며 "심지어 작년 10월 전국체육대회와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아산시를 중심으로 천안과 분산 개최됨에 따라 선수단과 내방객의 교통편의 제공을 위해 1개월 간 한시적으로 제안되었던 택시사업구역 통합도 천안의 반대로 무산되었다"고도 지적했다.
 
또 "최근엔 양 시의 경계에 짓기로 된 농협 농산물유통센터 건립도 천안시의회에서 부결시켰다"며 "해당 땅은 아산에 거의 90%, 천안에 10% 정도 들어가는데, 천안 토지 만큼 아산시에서 다른 땅으로 대체해 준다는 제안도 거부해버린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산시와 천안시는 지난 2014년부터 '천안아산생활권행정협의회'를 구성하여 아산천안 시내버스 단일요금제 시행 등 일부 성과를 내오기도 했지만 시내버스 노선개편 등 여전히 이해관계가 상충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천안시에서 고집을 부려왔다"고 주장했다.
 
시민연대는 "천안 하수종말처리장을 아산으로 이전하자는 주일원 천안시의원의 주장은 발상부터 잘못된, 양 시의 상생을 방해하는 행태라고 규정한다"며 "일부 천안 정치인들이 진정성 없이 선거 이용 목적으로, 가끔 천안아산 통합을 주장한 것 보다 내용 면에서는 더 나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연대는 "택시사업구역 통합, 농협 농산물유통센터 건립 등 현안문제를 진지하게 해결해나가는 과정에서, 아산과 천안 시민들 간에 신뢰를 높여갈 때만이 천안아산생활권행정협의회가 양 시의 공동발전이라는 성과를 낼 것이라 판단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7/07/12 [12:56]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민연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선관위,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및 아산시의회의원재선거 공정선거지원단(1차) 모집 / 온아신문
아산시, 용화체육공원 '공원조성계획 결정(변경)' 고시 / 온아신문
아산소방서, 온천동 숙박시설 화재…신속 대처로 큰 피해 막아 / 온아신문
아산시 안성천 쌀조개섬, 생태수변공원으로 탈바꿈 / 온아신문
설화고, 지역 요리 전문가 재능 나눔 '쉐프가 간다' 행사 가져 / 온아신문
선문대, '지식재산대전 서울국제발명전(SIIF)'서 3년 연속 전원 수상 / 온아신문
아산교육지원청, 학교업무최적화 및 학교지원센터 연수 실시 / 온아신문
아산시, 남동교차로 등 답답한 교통상습정체 구간 숨통 틔어 기업경제력 UP! / 온아신문
아산 송악농협 이주선 조합장, 농협중앙회장 '출사표' / 온아신문
호서대, 인공지능 교육체제로 탈바꿈...AI 오픈클래스 개설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