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편집 2018.07.18 [19:04]
시정/의정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시정/의정 > 국회/시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장기승 위원장, 충남도·충남교육청 채무이자 위험 지적
"1일이자 9000만원…재정운영 부실 위험 경계하고 재정 건전화 주문"
 
온아신문

▲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장기승 위원장.    © 온아신문


충남도 지방채무 7,926억 원1일 이자 5400여만원씩 상환..지방채 통한 사업은 충분한 타당성 검토 후 추진해야...

도교육청 지방교육채무 7,291억 원..1일 이자 3600여만원씩 상환..공교육 강화하려면 교육재정부터 탄탄해야...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장기승 위원장(아산3)이 충남도와 도교육청의 재정 운영 부실 위험을 경계하고 재정 건전화를 주문하고 나섰다.

11일 장 위원장에 따르면 2017년도 말 기준 충남도 지방채무 현황은 총 7926억원이다. 이는 도민 1인당 부담으로 환산하면 약 36만원에 이르는 액수다.

문제는 지방채무에 의한 이자가 연간 197억원에 달한다는 점이다. 이를 일 단위로 환산하면 하루 이자만 5400여만원을 상환해야 하는 셈이다.

충남교육청의 지방교육채무 역시 2015년도 5284억원, 2016년도 5787억원, 2017년도(예정) 7291억원으로, 최근 3년간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방교육채무가 총예산의 25%에 해당하면서 이로 인한 연간 상환 이자만 132억원에 달했다. 교육채무 역시 1일 이자만 3600여만원을 상환해야 하는 실정이다.

장 위원장은 "충남도 사업규모 및 사업비 적정성, 소요자금 조달 능력 등 지방재정 사업 투·융자심사를 강화하지 않는다면, 재정건전성이 위태로울 수 있다"며 "선심성 민간보조, 낭비성 축제·행사 등을 중단하는 등 지방채 발행을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청에서는 지방교육채무의 원금과 이자를 전액 교육부의 지방교육재정교부금으로 지원돼 재원 부담이 없다고 하지만, 결국 국민의 세금으로 충당해야 한다"며, "교육감이 공교육 강화를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탄탄한 교육재정부터 마련해야 실현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7/12/11 [16:58]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남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김병삼, 둔포라이온스클럽 47대 회장 취임 / 온아신문
온양5동행복키움, 관내 취약세대에 초복맞이 삼계탕 전달 / 온아신문
방축지역아동센터, '가족과 함께하는 역사탐방' 진행 / 온아신문
제일장례식장, 온양1동행복키움과 장례지원 협약 체결 / 온아신문
(주)훼미리랜드 충무풀장, 2018년 여름시즌 개장 / 온아신문
한국-스리랑카 마하위하라 사원, 아산에 들어선다 / 온아신문
오세현 아산시장, 시민과의 대화··11일 둔포면 찾아 / 온아신문
호서대, 폭발위험장소 선정기준 토론회 개최 / 온아신문
리안안경원·예향원, 신창면행복키움과 후원협약 체결 / 온아신문
장애인들과의 동행... 스토리가 있는 내고장 공주 탐방 '성료'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