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편집 2018.10.20 [23:03]
시정/의정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시정/의정 > 시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속문화재 제225호 전세맹고불유물, 부여에서 다시 아산 품으로
지난 6월 건립된 고불맹사성기념관에 보관
 
온아신문

▲ (전세맹고불유물)목칠도형배    © 온아신문


2011년 유물 보존처리 및 안전한 보관을 위해 맹씨행단 유물전시관에서 국립부여박물관으로 이관되었던 국가민속문화재 제225호 전세맹고불유물(傳世孟古佛遺物)이 오는 24일 다시 아산으로 돌아온다.

19일 아산시에 따르면 6년 만에 돌아오는 전세맹고불유물은 수장고와 항온·항습시설, 화재예방 시설 등이 갖춰진 고불맹사성기념관에 보관된다. 
 
▲ 고불맹사성기념관 전경    © 온아신문

전세맹고불유물은 고려말·조선초의 재상 맹사성 선생의 유품으로 전해진다. 옥적, 백옥방인, 채석포도문일월연, 수정죽절비녀, 목칠도형배 등 총 5점으로 지난 1990년 국가민속문화재 제225호로 지정됐다.

옥적은 백옥으로 만든 횡피리이며, 백옥방인은 손잡이에 사자가 앉아 있는 모양을 크게 새긴 옥으로 만든 도장이다. 채석포도문일월연은 자색을 띠는 벼루로 포도덩굴, 원숭이 등 여러 문양을 새겨놓았다.
 
수정죽절비녀는 수정을 대나무처럼 다듬어 비녀머리를 만들고 비녀몸통을 구리로 감아 만들었다. 목칠도형배는 표주박으로 해당화의 뿌리를 깎아 옻칠을 하여 만든 휴대용 물잔이다.

이날 전세맹고불유물과 함께 2013년 고택 수리 당시 인수했던 장여(長欐) 유물도 돌아온다. 장여는 도리를 받치는 가로 보조재로 폭보다 길이가 긴 장방형의 단면 형태이다. 모양과 부위에 따라 다른 명칭으로 부르기도 한다.   
 
이 장여에는 1482년 작성된 묵서가 적혀 있어 1759년 작성된 대청 후측 중도리 묵서와 함께 맹씨행단 고택의 연혁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이상득 문화관광과장은 "청백리 고불 맹사성 선생의 유품이 고향으로 다시 돌아와 참으로 기쁘다. 문화유산에 대한 아산시민들의 관심이 커질 것이고 고불맹사성기념관의 위상도 높아질 것이다. 유물공개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향후 유물의 상태 및 전시실 상황에 따라 전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1/19 [15:57]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화관광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아산시자원봉사센터, 2018 좋은시민되기 활동가워크숍 '품격있는 자원봉사'성료 / 온아신문
아산시 은행나무길에서 '제4회 은행나무길 축제' 열려 / 온아신문
아산 신창면 주민들, "장항선 폐철도 부지 태양광 발전 시설 및 자전거 도로 사업 결사반대" / 온아신문
"이제는 리그 우승 코앞"...아산무궁화, 오는 21일 '성남'과 홈 戰 / 온아신문
10월 문화의 달 '현충사·온양민속박물관' '야간 개장'...市, 풍성한 행사마련 / 온아신문
아산 탁구 정석연 선수, 장애아시아경기대회서 복식 은메달 획득 / 온아신문
10월17일 / 온아신문
아산 문화예술의 향연 '제29회 설화예술제' 성료 / 온아신문
아산시, 전통문화 즐기며 체험하는 '제19회 외암민속마을 짚풀문화제' 성료 / 온아신문
강훈식 의원, 2018년 국정감사...[10월15일 주요내용]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