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학교이야기   대학교   체육   예술   종합
편집 2018.07.18 [19:04]
교육/문화
학교이야기
대학교
체육
예술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교육/문화 > 예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립합창단, '2018년 신년합창제' 초청 공연 성료...환호·박수갈채 받아
선율로 법조인들의 마음을 녹이다.
 
온아신문

▲ 아산시립합창단 서울고등법원 주최 '2018 신년합창제'공연 모습    © 온아신문

아산시(시장 복기왕) 아산시립합창단이 지난 29일 19시 서울고등법원에서 개최된 '2018년 신년 합창제'에 초청돼 합창제 공연의 피날레를 장식하고, 참석한 서울고등법원 법조인들과 관계 직원들의 열화와 같은 찬사를 받으며 성공적으로 공연을 마쳤다.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이번 '2018년 신년 합창제'는 올해로 두 번째 열린 합창제로써 서울고등법원 관할의 5개 합창단(서울법원종합청사 합창단, 서울가정법원 합창단, 서울서부지방법원 합창단, 인천지방법원 필충만하모니 합창단, 수원지방법원 합창단 젤코콰이어)이 한자리에 모여 법원가족들의 화합을 도모하고 합창으로 희망메세지를 전하는데 목적이 있는 합창제이다.

서울고등법원내 1층 청심홀에서 열린 이날 공연에서 아산시립합창단은 서울고등법원 산하 5개 합창단이 모두 공연을 마친 후 마지막으로 무대에 올라 합창제를 멋지게 마무리 했다.

첫 번째 곡은 오페라 라트라비아타 중 '축배의 노래'로 품격 있는 파티 분위기를 연출하고, 두 번째 곡은 조혜영 작곡가의 작품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라'로 서울고등법원 가족들이 2018년에 소통과 화합을 다지고 모든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자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마지막 곡으로는 영화 '시스터 엑트'의 주제곡인 'O Happy Day'로  신년 합창제의 품격을 한층 드높였다.

이날 김순정 지휘자는 아산시립합창단의 지휘자로서 뿐만 아니라 서울법원종합청사 합창단의 지휘자로서도 무대에 오르며 맹활약을 하여 참석자들의 환호와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서울고등법원의 관계자는 "이번 2018 신년 합창제 초청에 기꺼이 응하고 법원 가족들에게 희망을 노래해 준 아산시립합창단 김순정 지휘자 이하 모든 단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앞으로도 서울고등법원 산하 합창단과 아산시립합창단은 끊임없이 교류하며 함께 발전하고 화합을 도모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산시립합창단은 2000년 8월에 창단한 이래 매년 약 70여회에 이르는 상설연주, 순회연주, 기념행사 연주등을 통해 아산시민들의 문화예술 향유에 대한 욕구충족과 문화예술발전에 크게 이바지 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정기 연주회 및 각종 순회연주회 뿐만 아니라 해외 자매결연도시 초청 연주회도 계획되어 있어 아산시 홍보대사로서 국내외에서 많은 역할이 기대된다.

기사입력: 2018/01/30 [12:10]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립합창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김병삼, 둔포라이온스클럽 47대 회장 취임 / 온아신문
온양5동행복키움, 관내 취약세대에 초복맞이 삼계탕 전달 / 온아신문
방축지역아동센터, '가족과 함께하는 역사탐방' 진행 / 온아신문
제일장례식장, 온양1동행복키움과 장례지원 협약 체결 / 온아신문
(주)훼미리랜드 충무풀장, 2018년 여름시즌 개장 / 온아신문
한국-스리랑카 마하위하라 사원, 아산에 들어선다 / 온아신문
오세현 아산시장, 시민과의 대화··11일 둔포면 찾아 / 온아신문
호서대, 폭발위험장소 선정기준 토론회 개최 / 온아신문
리안안경원·예향원, 신창면행복키움과 후원협약 체결 / 온아신문
장애인들과의 동행... 스토리가 있는 내고장 공주 탐방 '성료'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