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편집 2018.07.18 [19:04]
시정/의정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시정/의정 > 국회/시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장기승 교육위원장, 아산지역 고교 미달사태 대책마련 촉구
학생·학급 수 탄력적 운용 필요…고교평준화 예상한 행정 펼쳐야
 
온아신문

▲  충남도의회 장기승 교육위원장.  © 온아신문

아산 지역 올해 원서접수에만 총 86명의 학생이 미달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지역교육여건이 나빠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의회 장기승 교육위원장(아산)이 아산지역 고등학교 미달사태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장 위원장은 지난 29일 제301회 임시회 도교육청과 직속기관 주요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 같은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장 위원장에 따르면 2018년도 아산지역 고교 원서 접수 결과, 총 86명이 미달됐다. 지난 몇 년간 아산으로 몰렸던 천안지역 학생들이 고교평준화로 아산지역 대신 관내 고교로 모두 몰렸기 때문으로 장 의원은 분석했다.
 
이어 "고교평준화 시행 전에는 천안지역 학생들이 아산으로 진학하면서 경쟁에 떠밀린 몇몇 아산학생들은 원거리 통학을 하기도 했다"며 "증가된 학생 수로 아산의 학교들은 불가피하게 학급수를 늘렸다"고 설명했다.
 
또 "교육당국의 안일한 대처로 아산지역 고교 미달사태가 발생했다"며 "미달로 인해 지역교육여건이 나빠질 우려가 있다.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천안 고교평준화로 아산지역의 몇몇 학교들이 본의 아닌 피해를 입게 됐다"며, "이번 미달 학교는 학생 정원을 채우지 못해 교육과정 운영 등 학교운영에 차질을 빚게 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교육당국에서 예측행정으로 학생 정원과 학급수를 미리 조정했다면 이번 미달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교육정책을 탄력적으로 운용하여 정책 시행으로 인한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입력: 2018/01/30 [12:09]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남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김병삼, 둔포라이온스클럽 47대 회장 취임 / 온아신문
온양5동행복키움, 관내 취약세대에 초복맞이 삼계탕 전달 / 온아신문
방축지역아동센터, '가족과 함께하는 역사탐방' 진행 / 온아신문
제일장례식장, 온양1동행복키움과 장례지원 협약 체결 / 온아신문
(주)훼미리랜드 충무풀장, 2018년 여름시즌 개장 / 온아신문
한국-스리랑카 마하위하라 사원, 아산에 들어선다 / 온아신문
오세현 아산시장, 시민과의 대화··11일 둔포면 찾아 / 온아신문
호서대, 폭발위험장소 선정기준 토론회 개최 / 온아신문
리안안경원·예향원, 신창면행복키움과 후원협약 체결 / 온아신문
장애인들과의 동행... 스토리가 있는 내고장 공주 탐방 '성료'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