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기업   단체   종합   알림
편집 2020.07.08 [19:40]
기관/단체
공공기관
기업
단체
종합
알림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기관/단체 > 단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민연대, '행정과 농민 다툼' 아산시 행정편의주의 행태 지적
"곡교천 둔치, 보존과 활용 방안을 종합적으로 강구해야..."
 
온아신문
▲ 곡교천 둔치 작업중인 포크레인. /사진=아산시민연대.     © 온아신문

"바야흐로 야외활동을 하기 좋은 봄이다. 많은 시민들이 곡교천을 찾아 즐기고 있다. 대부분 은행나무길 주변과 시민체육공원을 이용하지만 자전거를 타는 이들은 곡교천 하류까지 다녀온다. 체육공원 옆 아산대교를 지나면 강청교 근처까지 내달릴 수 있고 둑방길을 따라 삽교천까지 갈 수 있다"
 
아산시민연대(대표 최만정)가 아산 곡교천의 우수성을 이 같이 밝히며, "이 지역 둔치는 4대강 사업에 따른 하천정비 전까지는 경작지였다. 지금은 대부분 갈대밭이거나 일부 정비 중이다. 겉으론 평화롭지만 여기에서 행정과 농민 다툼이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25일 시민연대는 성명을 통해 여러 시민이 제보한 사연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왜 보기 좋은 밀밭을 아산시가 포크레인으로 망가뜨리고 있냐고. 손가락 정도 자랐을 때도 며칠 동안 그러더니, 좀 무성하니까 다시 시작했다고. 이른바 불법경작지 단속이다. 아산시는 대전지방국토관리청 지적을 받았고, 밀 때문에 갈대 등이 자라지 못하기에 자가 장비를 이용해 수확을 할 수 없도록 만드는 중이란다. 개인이 하천 정비 구역에서 경작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현행법에만 맞는 이야기라는 것이다.
 
연대는 "하지만 꼭 이런 식으로 단속을 해야만 하는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농민 현실과 조화를 이룰 방법은 없는가?. 환경 보존을 하면서도 법적인 테두리에서 둔치를 활용할 방법은 없는가?"라고 반문하며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갈대, 억새 등 야초는 6월 하순에서 7월 중순에 수확하면 사료가치가 볏짚보다 영양이나 기호 면에서 우수하다고 한다. 1년에 한 번, 지면에서 15cm 정도로 베어주면, 생육에도 별 지장이 없다고 한다. 농진청은 자생하는 야초가 소중한 사료 자원이기에 지자체를 중심으로 그 이용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하기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대는 "따라서 아산시는 무조건 단속만 할 것이 아니라, 곡교천 둔치에 갈대나 억새를 잘 자라게 하면서 축산농가를 지원할 대책을 찾아야 할 것"이라며, "하천관리 부서는 단속만 하고, 농업기술센터는 아무런 관심도 없는 아산시 행정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농업기술센터가 관련 농민 단체와 협의하여 하천관리 부서와 논의하면 곡교천을 보전하면서도 둔치를 활용해 축산농가를 지원할 방안을 얼마든지 찾을 수 있다. 둔치에 밀까지 심으려는 개인의 이기심만 탓할 게 아니라 종합적인 방향을 세울 때"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연대는 "여하튼 시민들 눈에는 멀쩡한 밀밭을, 세금을 낭비해가며 포크레인으로 몇날 몇일 동안 짓밟아대는 아산시 행정을 이해할 수 없다"며, "아산시는 더 이상 봄볕에 곡교천을 찾는 시민들 눈살을 찌푸리게 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8/04/25 [11:14]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민연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시설관리공단, 배방스포츠센터 온라인 통합예약시스템 오픈 / 온아신문
SL리테일, 셀모바일 매장 '2년간 전국 70여개점 오픈'...매장확대 나서 / 온아신문
'대한민국 동행세일' 온양온천시장에서도 열린다...8일간 다양한 먹거리 볼거리 제공 / 온아신문
아산 유원대 미디어콘텐츠학과, 졸업작품 공연..오는 14일 오후 카페 '나니아2560' / 온아신문
아산시티투어 '2020특별여행주간' 이벤트 진행 / 온아신문
아산시, 청렴 표어 '거리 둬요 부정청탁 우리 곁엔 청렴아산' 우수작으로 선정 / 온아신문
배방스포츠센터, 7월 1일부터 임시개관...시범운영에 들어 간다 / 온아신문
선문대 시각디자인학과, 서울시 '코로나19 극복 응원 콘텐츠 공모전' 석권 / 온아신문
오세현 아산시장, 온양천 하천정비사업 현장 점검 / 온아신문
아산시의회, 제8대 후반기 원구성 마무리 / 온아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