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이야기   대학교   체육   예술   종합
편집 2019.02.20 [16:05]
교육/문화
학교이야기
대학교
체육
예술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교육/문화 > 대학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향대 찾은 배우 박정자 씨, 후학들에 '연극인의 삶' 이야기
‘박정자의 연극이야기’주제로 특강... 즉흥 연기에 학생들 '호응'
 
온아신문

▲  지난 14일 오후 7시, 순천향대 교내 학예관 향설아트홀에서 열린 '박정자의 연극이야기' 특강에서 배우 박정자 씨가 학생들에게 자신이 걸어온 연극배우로서의 삶에 대해 들려주고 있다.       © 온아신문

순천향대는 지난 14일 오후7시, 교내 학예관에서 이 대학 연극무용학과 주최로 현재 연극 영화 배우이자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예술의 전당 이사인 배우 박정자 씨를 초청 ‘박정자의 연극이야기’를 주제로 특강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특강에 대해 오세곤 순천향대 연극무용학과 교수는 "대한민국 공연예술계의 거장이신 박정자 배우를 직접 만나 연극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전공학생으로서 연극에 대한 의식을 고취시키고 격려를 받음으로써, 졸업 후 성공적인 공연예술인이 되는데 동기부여를 위해 특강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배우 박정자씨는 특강에서 만난 후학들에게 연극 현장의 이해와 연극인으로서의 마음가짐, 연극인의 삶 등을 진솔하게 이어갔다.
 
또, 학생들에게 무작위로 연극 대사를 나눠준 뒤 선택된 학생과 함께 주어진 대사로 즉흥 연기를 하는 시간도 가져 학생들로부터 호응을 이끌었다.
 
김선영(여, 연극무용학과 3학년) 씨는 "연극계의 거장이신 선생님을 직접 뵙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배우 지망생으로서 매우 큰 영광이었다"라며 "들려준 말씀 중에 '인생이란 무대 위에서 초라한 단역 배우로 살아내야한다.'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곧 학생들이 나가야 할 연극 현장의 살아있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너무나 뜻 깊었다"고 말했다.
 
한편 배우 박정자 씨는 1962년 '페드라'로 데뷔한 이래 150여편의 연극을 통해 강렬함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동시에 선보이며 데뷔 후 현재까지 한 해도 쉬지 않고 작품 활동을 해 온 연극계의 살아있는 전설과도 같다.
 
또한, 개인 작품활동을 넘어 문화예술인들의 복지 실현을 위해 2005년 설립된 연극인복지재의 이사장을 역임, 연극인들의 처우개선을 위한 다각적인 활동을 해오는 등 연극계 안팎에서 보여주고 있는 그의 행보는 모든 이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지금까지 영화 16편, 공연 32편, 기타 14편 등 다수 작품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기사입력: 2018/05/15 [17:12]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선문대 평생교육원, 2019년 봄학기 총 87개 교육과정 개설·운영...수강생 모집 / 온아신문
아산 '탕정지구 지웰시티 푸르지오' 1,521가구 2월 분양 / 온아신문
온양3동 행정복지센터, 온천지구대와 '행복한 동정순찰'업무협약 / 온아신문
아산소방서, 화재안전특별조사 시민조사 참여단 소집교육 실시 / 온아신문
순천향대, 오는 21일 2019년 학위수여식 개최 / 온아신문
아산교육지원청, 학원·교습소 어린이통학차량 안전교육 / 온아신문
아산테크노밸리 입주 기업 ㈜영광YKMC, 240억 투자 결정 / 온아신문
한국폴리텍대학 아산캠퍼스, 2018학년도 제16회 학위수여식 개최 / 온아신문
아산교육지원청, 2019 중학교 신입생 재배정 공개설명회 및 추첨 / 온아신문
아산시, '2019년 살기 좋은 마을만들기 공동체 지원 사업'추진 박차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