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포토뉴스   온아만평   기획특집   이슈이슈
편집 2018.09.20 [19:02]
핫이슈
포토뉴스
온아만평
기획특집
이슈이슈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핫이슈 > 이슈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마트 아산점, 또 식품위생법 위반 적발 '빈축'
유통기한 지난 원산지 대만 과자... 수일째 진열 및 판매
 
온아신문

▲관련사진-3일 유통기한(2018년 7월 1일까지)을 넘긴 과자가 이마트 아산점 매장에 진열     © 온아신문

국내 굴지 기업형 대형마트인 이마트 아산점이 2016년에 이어 또다시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판매하다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돼 빈축을 사고 있다.
 
특히 위반 사건이 불거질때마다 솜방망이 행정처분(과징금)에 그쳐서인지 시민들의 안전과 직결되는 식품관리(검수시스템)엔 '소홀한 것 아니냐'는 뭇매를 사고 있다는 지적이다.
 
2016년 11월께 시민 A씨는 이마트 아산점에서 어린이용 건강소시지를 구입해 아이에게 먹였다가 다음날 새벽 열이나고 복통 호소에 병원 신세를 지며 전전긍긍했었는데 뒤늦게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구입했던 사실을 알게돼 민원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이마트 아산점은 식품위생법 위반 사실 적발로 영업정지 등의 처분에 갈음한 과징금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철저한 검수 등 재발방지를 약속했었다.
 
하지만 유통기한을 넘긴 식품을 판매한 위법 행위가 또다시 재발, 지난 재발방지 약속은 ‘헛구호’에 불과하고 허술한 식품관리(검수시스템)마저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일 시민 B씨는 원산지 대만 과자(밀, 호두, 땅콩, 우유, 계란, 대두, 크랜베리 함유)를 이마트에서 구입해 먹는중 맛과 포장지에 그려진 색깔이 확연이 달라 확인하니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구입했던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시민 B씨는 "딸이 좋아하는 대만제 과자를 한참 먹다가 오래된 과자 맛에 색깔도 이상해 확인한 결과 유통기한이 지난걸 알아챘다"며 "대기업 마트는 직원도 많아 철저한 식품관리가 우선이라 신뢰했는데 실망스럽다. 현재 피해는 없지만, 신중을 기하고 재발방지 차원에서 민원을 제기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본지가 매일 유통기한을 확인하는 이마트의 일일검수시스템 과정을 고려해 방문한 결과 해당 식품(과자)은 유통기한 이틀이 지난 3일 오후까지도 버젓이 진열 및 판매하고 있었다.
 
현행 유통기한을 넘긴 제품을 판매한 경우 식품위생법 44조(영업자 등의 준수사항) 위반으로 7일간의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인데 영업정지를 갈음해 과징금 처분도 가능하다.
 
시 위생과 담당공무원은 "위법상황 확인했으며, 마트측 소명(의견)받고 7일이내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이 규정이지만 법원 판결에 따라 과징금 처분으로 갈음될 순 있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이마트 아산점 관계자는 "시청에서 위반 행위 확인했다. 매일 진열대별 담당자를 통해 검수를 진행하는데 누락된 것 같다.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기사입력: 2018/07/04 [19:33]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아산시자원봉사센터, '1+3사랑나눔 자원봉사' 성황리 운영 / 온아신문
[포토뉴스] "아산시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 온아신문
K-water 금강북부권수도사업단, 추석맞이 이웃사랑 나눔 봉사 / 온아신문
아산시, '2018년 농촌빈집정비사업' 추진...지원사업 대상자 추가모집 / 온아신문
아산시시설관리공단, 온양4동 시설물 보수 봉사활동 펼쳐 / 온아신문
아산북수초, 제19회 전국119소방동요 경연대회 대상 수상 / 온아신문
김영권 충남도의원, '충청남도 근로자 권리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안' 본회의 통과 / 온아신문
아산무궁화 주세종·황인범, 청소년 진로강의 '대성황'…학생들 200여명 몰려 / 온아신문
아산폴리텍대학, 청소년진로박람회에서 캐릭터디자이너 체험부스 운영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