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편집 2018.10.20 [20:03]
시정/의정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시정/의정 > 시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스리랑카 마하위하라 사원, 아산에 들어선다
음봉 신정리 주민들 '알지도 못하는 스리랑카 종교시설이 마을에 불안감 조성'
 
온아신문

국내 거주 스리랑카 이주민과 유학생들의 신행과 휴식을 담당할 '한국-스리랑카 마하위하라' 사원이 아산 음봉면 신정리에 들어선다.
 
반면 지난 5월 20일 남방불교권의 부처님오신날인 웨삭데이를 맞아 '부처님오신날 진신사리 친견법회'를 봉행했는데 인산인해 집회로 소음피해를 끼치는 등 주민들의 우려와 반대 민원도 커지고 있어 마찰이 예상된다.
 
아산시 및 불교신문 등에 따르면 한국-스리랑카 마하위하라 사원은 2014년 평택에 세워져 국내 스리랑카 이주민 및 유학생들의 신행을 담당해왔는데 포교도량 역할 확대를 위해 아산 음봉면 신정리116-1번지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생산관리지역에 현재 건립중인 이 사원은 999㎡면적에 건축면적 185㎡의 일반 및 경량철골조의 제2종 근린생활시설(종교집회장) 2동으로 오는 11월 완공이 목표며, 법당과 스리랑카 전통양식의 탑인 다고바(Dagoba)외 명상센터, 커뮤니티센터 등이 건립될 계획이다.
 
하지만 심의를 받지 않고도 허가로 간주되는 건축신고 행위로 건립중인 해당 종교시설의 용도를 두고 주민들은 장담할 수 없는 앞일에 대한 걱정과 우려에 한숨을 내쉬고 있다.
 
신정1구 이장은 "마을에 종교시설이 들어서거나 지난번 대규모 집회를 하면 주민들과 상의정돈 해야하는데 말 한마디도 없었다. 당시 확성기에 깃대 꼽는 의식행사 등 주민들의 불안감은 말도 못했다"며 "스리랑카 스님이 상주하며 전국적으로 분포된 외국인들이 모여 집회하고, 일부 매스컴에선 자국민 보호 차원의 불법체류자 일자리도 관리하는 것 같다. 앞으론 수시로 드나들고 밤에도 활보할텐데 주민들의 불안한 심정 오죽하겠나"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이어 "웬만하면 종교시설 이해하지만 우리나라 종교가 아니지 않나. 정기적으로 2주에 한번 150~200명의 삶의 방식 및 문화 등이 다른 외국인이 동네 입구에 모여 알지도 못하는 종교의식에다 연중 수차례는 전국규모 집회가 빈번할텐데 용납되겠냐"며 "행정상으로 문제없다니 답답하지만 무조건 수긍하는것 또한 모순이라 생각한다. 현재 음봉면 이장단에 (반대)서명 받았고, 조만간 시장님과의 간담회에서 민원을 청구하려 한다"고 하소연했다.
 
이에대해 건축주 월주사 스님은 "현재 평택시 팽창읍에 있는 것은 아산 사원이 다 건립되면 옮길 계획이다. 아산 둔포.당진.발한.평택.안성.예산 등이 중심지역으로 2천명(신도)이 분포해있지만 한달에 한번 돌아가면서 기도드려 100여명 정도로 예상된다"며 "사실 처음 건립하면서 주민들과 상의도 해야하는데 지난 법회도 참석 못할 정도로 일이 겹쳤다. 불법체류자 등 이주노동자 관리는 말도 안되는 구설이 나돌고 있는 거다. 다만 지난 법회에서 조용히 의식을 치렀어야하는데 그러지 못했던 일이 주민들에게 더욱 괘씸하게 낙인된 것 같아 안타깝고 죄송할 따름이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7/09 [17:50]  최종편집: ⓒ 온아뉴스
 
아름다운별 18/09/03 [11:37] 수정 삭제  
  우리는 모두 하나입니다 부처님 법에 불이법이라는 말씀과 통화는 말이죠 그러니 함께 행복한삶을 살았으면 합니다 편견을 버리고 서로 상생하는 방향으로 아산시민들께서 이해 해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담천 18/09/03 [13:16] 수정 삭제  
  타국에 와서 힘든일들이 많을텐데 오히려 종교를 통해서 길을 가다보면 불미스러운 일들이 일어나지 않을듯 싶어 건립에 찬성합니다.
월광 18/09/07 [16:57] 수정 삭제  
  우리는 연기된 하나입니다. 피부,빛깔,문화,생각,이념이 다만 다를 뿐입니다. 그분들은 계율을 중요시 합니다. (도둑질하지마라/살생하지마라/사음하지말라/거짓말하지말라/술먹지 말라) 마음이 아주 평화롭고 따뜻한 분들입니다. 사원이 건립되면 범죄위험은 없고 마을이 좀 더 평화로워지로 따뜻해질거라고 확신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아산시자원봉사센터, 2018 좋은시민되기 활동가워크숍 '품격있는 자원봉사'성료 / 온아신문
아산시 은행나무길에서 '제4회 은행나무길 축제' 열려 / 온아신문
아산 신창면 주민들, "장항선 폐철도 부지 태양광 발전 시설 및 자전거 도로 사업 결사반대" / 온아신문
"이제는 리그 우승 코앞"...아산무궁화, 오는 21일 '성남'과 홈 戰 / 온아신문
10월 문화의 달 '현충사·온양민속박물관' '야간 개장'...市, 풍성한 행사마련 / 온아신문
아산 탁구 정석연 선수, 장애아시아경기대회서 복식 은메달 획득 / 온아신문
아산시, 전통문화 즐기며 체험하는 '제19회 외암민속마을 짚풀문화제' 성료 / 온아신문
10월17일 / 온아신문
강훈식 의원, 2018년 국정감사...[10월15일 주요내용] / 온아신문
아산 문화예술의 향연 '제29회 설화예술제' 성료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