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온아만평   기획특집   이슈이슈
편집 2020.10.30 [13:04]
핫이슈
포토뉴스
온아만평
기획특집
이슈이슈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핫이슈 > 이슈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 리버뷰지역주택조합원들, "서민 울리는 사기분양 그만하고...계약금 돌려달라" 천안검찰청 앞에서 항의 집회
"아산경찰서와 검찰의 정확한 수사와 법의 심판 정확히 내려달라"
 
온아신문

▲20일 아산 리버뷰지역주택조합원들이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 앞에서 "아산 경찰서와 검찰의 정확한 수사와 법의 심판 정확히 내려달라"며 항의 집회를 하고 있다.     © 온아신문

 

충남 아산 리버뷰지역주택조합원들이 20일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 앞에서 "아산경찰서와 검찰의 정확한 수사와 법의 심판 정확히 내려달라"며 항의 집회를 가졌다.

아산 리버뷰지역주택조합은 염치읍 석정리 일원 621세대 아파트 건립 사업으로 2015년 7월 조합원 모집에 나서고 지난해 4월 창립총회 및 지난해 12월 5일 조합 설립을 인가받았다.

조합원들은 "조합 인가는 총 계획세대수(621세대)의 50%이상(360명) 조합원이 확보돼야 하고 조합 인가를 받아야만 아시아신탁에 맡겨놓은 조합원 부담금을 청구 할 수 있어 A조합장과 B업무대행사 대표가 공모해 명의 대여값을 제공하면서 허위 모집한 조합원 150여명을 포함해 설립 인가를 승인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합원 자격이 되지도 않은 사람들을 속여 70~80명이상 허위 분양했고, 이와 같은 사실을 눈치 챈 조합원 및 계약자들이 '돈을 돌려달라'고 했지만 계약금은 커녕 아시아신탁에 맡긴 총 70억원 정도의 조합원 부담금 및 업무대행비 잔액이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한 조합원은 "3년 넘은 사업 진행에도 진척된 일은 하나도 없어 지치다 조합 설립인가 취득 소식에 내집마련의 희망을 꿈꿨지만 조합 설립 인가는 허위로 취득하고 신탁에 남아있는 돈도 없는 것으로 밝혀져 청천벽력을 맞은 심정"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조합원들은 "허위로 조합원을 모집하지 않았다면 조합 설립 인가는 나지 않아 계약금이라도 남아 있을 텐데 아산시청은 이 사실을 모른 채 설립 인가를 승인해준 것 아니냐"며 "지난 3월 피해 의식을 느낀 조합원들끼리 고소장을 접수했는데 담당 경찰관은 피고소인 입장만 수사하는 무성의함으로 우리를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이들은 "무성의한 수사가 아닌 아산경찰서의 정확한 조사 촉구와 검찰·법원의 정확한 심판을 내려달라는 마음"이라며 "아산리버뷰지역주택조합의 아파트 건설 사업은 힘 없고 돈 없는 서민들의 돈을 노린 사건으로 A조합장과 B업무대행사 대표는 합당한 죗값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A조합장은 "일부 조합원들이 선동하고 고소해서 조사를 받았다"며 "조합 설립 인가 다음 사업승인 단계를 거치듯 일련의 과정에서 인가 받은 것으로 그들의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말했다.

이어 "신탁사에 자금 인출 또한 조합 인가전 모델하우스 등 비용들이 차입 및 대행사의 대납으로 이뤄져 갚기 위한 목적으로 신탁사에 인출을 승낙한 것이다"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8/08/20 [21:01]  최종편집: ⓒ 온아뉴스
 
재바우 18/08/24 [13:07] 수정 삭제  
  조합원 아파트의 전형적인 사기? 행각 조합원 아파트 건립은 법을 개정해서라두 원천적으로 봉쇄해야 할 듯 합니다. 이런 작태를 보고만 있는...법을 다루는 분들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계시는지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 음봉복합문화센터 건립 공사 본격화 / 온아신문
이명수 의원, 경찰·소방공무원 근속승진 단축 법안 대표발의 / 온아신문
아산시시설관리공단, 배방스포츠센터 온라인 통합예약시스템 오픈 / 온아신문
'제2회 아산 청소년 밴드리그(A.B.L.E)' 성료...배방고 'BBQ' 종합우승 / 온아신문
[2020국감] 박완주 의원 "경찰, 보이스 피싱 번호 이용중지 요청 55.5% 불과" / 온아신문
아산시 도시계획과, 자매결연마을 수확철 일손돕기 나서 / 온아신문
호서대 물리치료학과, 온주종합사회복지관 대상 '2020 CH+ 사업' 봉사 프로그램 진행 / 온아신문
관대초 6학년 박찬솔·조정우 학생, 충남 괴짜들의 노벨상인 이그노벨상 금상 수상 / 온아신문
호서대, 산학협력 페스티벌 '2020 Venture1st UnistryDay' 개최 / 온아신문
[포토] 오세현 시장, 제11회 충남과학창의 축전 개막식 참석 축사 / 온아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