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포토뉴스   온아만평   기획특집   이슈이슈
편집 2018.12.14 [09:04]
핫이슈
포토뉴스
온아만평
기획특집
이슈이슈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핫이슈 > 이슈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 신창면 주민들, "장항선 폐철도 부지 태양광 발전 시설 및 자전거 도로 사업 결사반대"
일방적 밀어붙이기식 행정에 신창 주민들 분노
 
온아신문

▲     © 온아신문
▲     © 온아신문

 
아산시가 장항선 개량사업으로 발생한 아산구간 폐선부지 (방축동-선장역-봉농리 )14.7km 구간에 상부는 태양광 발전시설로, 하부는 자전거도로로 활용하기 위한 개발사업이 신창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난항이 예상된다.
 
18일 시 관계자에 따르면 아산시 폐선 구간은 폭이 6-10m로 좁아 활용도가 낮아 장기간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다가 그 동안 태양광 사업자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신 재생 에너지 터전과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활용하기로 결정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창면 주민들은 사업추진과정에서 제대로 된 공청회를 열지 않고 충분한 사업 설명 없이 관주도로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절대 인정 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마을주민 대표 이용석 이장은 현재 계획대로 공사가 진행된다면 그 동안 철도 부지로 인해 양분되어 있던 마을이 선로가 폐선되어 다시 한 마을로 통합되는 계기가 되어 모두가 반겨 했는데  다시 양분되게 하는 행위에 대해서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특히 신창면 폐 철도 부분은 농사터가 많은 만큼 빛 반사로 인한 피해 와 시설물 그림자로 인해 농작물에 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하고 폐철도 부지에 대해서 시민 공모를 통해 소규모 공원이나 둘레길 조성 등 체험문화와 예술창작 공간으로 활용 되어야한다고 강조 했다.
 
아울러 주민들의 동의 없이 사업시행은 절대 불가하다고 힘주어 말하면서 신창면 주민들의 동의 서명을 받아 관계기관 진정서 접수 및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 등 각종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며 태양광발전 시설업체의 공사 강행시 아산시에 천막농성을 비롯 물리적으로 공사진행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창면의 주요거리는 '주민죽이는 태양광공사 중단하라', '태양광 설치 목숨 걸고 결사반대' '마을분단공사 중단하라' 등 강경한 문구의 현수막이 마을전체를 뒤 덥고 있으며 마을주민을 비롯 신창면 출향인사까지 반대의 목소리가 커지는 형국이다.

기사입력: 2018/10/18 [17:20]  최종편집: ⓒ 온아뉴스
 
신창 18/11/07 [07:46] 수정 삭제  
  신창사는사람으로 부끄럽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도시개발사업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김희영 아산시의회 의원, 풀뿌리자치대상 수상 / 온아신문
선문대, 2018 서울국제발명전시회 전원 수상 쾌거 / 온아신문
온양2동, '희망2019 나눔캠페인' 집중모금 행사 실시 / 온아신문
아산시, 다자녀 가정에 경제적 혜택주는 다(多) 사랑카드 발급 / 편집부
온양1동 복지통장, 동절기 대비 '행복키움 두드림데이'운영 / 온아신문
KEB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지점장100명, 지역봉사활동 펼쳐 / 온아신문
영인면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 발표회 및 작품전시회 성료 / 온아신문
아산교육지원청, 함께 배우고 성장하는 2018 교사 성장지원 연수 '호응' / 온아신문
순천향대 홍보대사 '나누미', 재능기부로 '따뜻한 크리스마스' 선물 / 온아신문
아산시, 공무직 노조와 2018 임금·단체협약 체결...전년대비 2.8% 인상 합의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