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온아만평   기획특집   이슈이슈
편집 2019.03.25 [02:02]
핫이슈
포토뉴스
온아만평
기획특집
이슈이슈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핫이슈 > 이슈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 신창면 주민들, "장항선 폐철도 부지 태양광 발전 시설 및 자전거 도로 사업 결사반대"
일방적 밀어붙이기식 행정에 신창 주민들 분노
 
온아신문

▲     © 온아신문
▲     © 온아신문

 
아산시가 장항선 개량사업으로 발생한 아산구간 폐선부지 (방축동-선장역-봉농리 )14.7km 구간에 상부는 태양광 발전시설로, 하부는 자전거도로로 활용하기 위한 개발사업이 신창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난항이 예상된다.
 
18일 시 관계자에 따르면 아산시 폐선 구간은 폭이 6-10m로 좁아 활용도가 낮아 장기간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다가 그 동안 태양광 사업자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신 재생 에너지 터전과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활용하기로 결정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창면 주민들은 사업추진과정에서 제대로 된 공청회를 열지 않고 충분한 사업 설명 없이 관주도로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절대 인정 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마을주민 대표 이용석 이장은 현재 계획대로 공사가 진행된다면 그 동안 철도 부지로 인해 양분되어 있던 마을이 선로가 폐선되어 다시 한 마을로 통합되는 계기가 되어 모두가 반겨 했는데  다시 양분되게 하는 행위에 대해서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특히 신창면 폐 철도 부분은 농사터가 많은 만큼 빛 반사로 인한 피해 와 시설물 그림자로 인해 농작물에 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하고 폐철도 부지에 대해서 시민 공모를 통해 소규모 공원이나 둘레길 조성 등 체험문화와 예술창작 공간으로 활용 되어야한다고 강조 했다.
 
아울러 주민들의 동의 없이 사업시행은 절대 불가하다고 힘주어 말하면서 신창면 주민들의 동의 서명을 받아 관계기관 진정서 접수 및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 등 각종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며 태양광발전 시설업체의 공사 강행시 아산시에 천막농성을 비롯 물리적으로 공사진행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창면의 주요거리는 '주민죽이는 태양광공사 중단하라', '태양광 설치 목숨 걸고 결사반대' '마을분단공사 중단하라' 등 강경한 문구의 현수막이 마을전체를 뒤 덥고 있으며 마을주민을 비롯 신창면 출향인사까지 반대의 목소리가 커지는 형국이다.

기사입력: 2018/10/18 [17:20]  최종편집: ⓒ 온아뉴스
 
신창 18/11/07 [07:46] 수정 삭제  
  신창사는사람으로 부끄럽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도시개발사업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호서대, 블랙보드 모바일 런 '내 손안의 강의실'로 인기 / 편집부
아산시민포럼, 91차 정기포럼...영인산 중심의 '역사 문화벨트' 구축 방안 논의 / 온아신문
온양온천역 풍물5일장 상인회, '2019년 정기총회' 개최 / 온아신문
아산시, 아산에듀팩토리 오는 22일 개소 / 온아신문
아산 풍기이지더원1차·서해그랑블2차, 금연아파트 지정 / 온아신문
아산무궁화, '관중과 함께 즐기는 축구장 꿈꾼다' / 온아신문
아산시노인종합복지관, 2019년 벚꽃축제 개최...벚꽃장터 참여자 모집 / 온아신문
아산시,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사업 등 선도지역 기관 방문 / 온아신문
선문대 한국어교육원 개원 30주년, 쉼 없는 업그레이드 / 온아신문
아산시, 민간위탁 서비스 투명경영 교육... 전문성 제고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