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공공기관   기업   단체   종합   알림
편집 2018.12.14 [10:04]
기관/단체
공공기관
기업
단체
종합
알림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기관/단체 > 단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민연대, "아산 국공립어린이집 위탁기간 개선...10년 위탁 후엔 공개경쟁 도입" 주장
아산시와 시의회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등 관련 조례 개정 촉구
 
온아신문

 
아산시민연대(이하 연대)가 아산시 국공립어린이집 위탁기간의 개선과 함께, 10년 위탁 후엔 공개경쟁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20일 성명을 통해 "현재 아산시 국공립어린이집은 16개로, 830명 정원에 보육교직원은 149명이며 아산시 소유 건물은 4개, 무상임대가 12개로 조사되었다. 아산시 전체 어린이집이 440개 정도에 정원이 15,000여 명인 것에 비하면 국공립어린이집 비율은 턱없이 낮다"고 지적했다. 
 
이는 전국적인 평균 13% 내외에 비해서도 아주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한 연대는 "아산시는 신축 공공주택에 우선 국공립어린이집 설치, 어린이집을 장기임차해 국공립으로 전환하는 등 정부가 추진중인 정책에 발맞춰, 구체적으로 연차적 달성 목표를 세우고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아산시는 국공립어린이집 위탁운영 진입장벽을 낮출 필요가 있다"는 연대는 영유아보육 조례를 들며, "국공립어린이집 위탁기간은 5년이고 운영실적 등을 고려하여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재위탁 할 수 있다. 한 번 위탁을 받으면 공개경쟁 없이 서류심사로 재위탁을 지속하기 때문에, 20년 이상 같은 위탁운영자가 운영하는 곳도 있다"고 지적했다.
 
연대는 "물론 영아보육법에 따라 민간어립이집을 국가, 지자체에 기부채납하거나 부지나 건물을 기부채납, 또는 무상으로 사용하게 하는 자는 공개경쟁을 할 필요가 없다"며,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공개경쟁 위탁기간 5년 만료 후에는 서류심사 재위탁을 1회에 한정하고, 10년이 넘으면 공개경쟁을 도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건물이나 시설을 제공받으며 장기간에 걸쳐 위탁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지속적인 안정 운영이라는 장점 보다는 다른 법인. 단체나 개인의 참여를 제한하는 단점이 더 크기 때문이며, 특히 원장을 제외한 기존 어린이집 종사자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고용승계 의무가 있기 때문에 운영자가 바뀐다고 해서 운영측면에서 혼란도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충남도내 11개 시군에서 서류심사 재위탁을 1회에 한정하고 있다. 아산시 보육업계 대부분이 아산시 영유아보육 조례가 개정되어 국공립어린이집 위탁기간 개선을 바라고 있다고 한다"며, "아산시와 아산시의회는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을 위한 목표를 세우고, 이른 시일 내에 위탁기간 10년이 넘으면 공개경쟁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조례를 개정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입력: 2018/11/20 [16:57]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민연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김희영 아산시의회 의원, 풀뿌리자치대상 수상 / 온아신문
선문대, 2018 서울국제발명전시회 전원 수상 쾌거 / 온아신문
온양2동, '희망2019 나눔캠페인' 집중모금 행사 실시 / 온아신문
아산시, 다자녀 가정에 경제적 혜택주는 다(多) 사랑카드 발급 / 편집부
온양1동 복지통장, 동절기 대비 '행복키움 두드림데이'운영 / 온아신문
KEB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지점장100명, 지역봉사활동 펼쳐 / 온아신문
영인면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 발표회 및 작품전시회 성료 / 온아신문
아산교육지원청, 함께 배우고 성장하는 2018 교사 성장지원 연수 '호응' / 온아신문
순천향대 홍보대사 '나누미', 재능기부로 '따뜻한 크리스마스' 선물 / 온아신문
아산시, 공무직 노조와 2018 임금·단체협약 체결...전년대비 2.8% 인상 합의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