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기업   단체   종합   알림
편집 2019.03.27 [07:02]
기관/단체
공공기관
기업
단체
종합
알림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기관/단체 > 기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 '탕정지구 시티프라디움' 견본주택 '관심집중'
주말 3일간 약 2만 5천여 명 방문 '구름인파' 성황
 
온아신문

 

▲견본주택 /사진=시티건설     © 온아신문

 

▶ 전 세대 남향 위주 배치 등 수요자들 호평 이어져…견본주택 주말 내내 '인산인해'

▶ KTX, 지하철 1호선 등 사통팔달 교통망은 물론 초․중학교 가까운 학세권 입지까지

▶ 지하 2층~지상 25층 12개동, 전용 84㎡ 아파트 총 746세대 규모

 

시티건설이 충남 아산시 아산탕정지구에 선보인 '탕정지구 시티프라디움' 견본주택에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주말 3일간 약 2만 5,000여 명의 방문객이 몰리며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탕정지구 시티프라디움'은 충남 아산탕정지구 2-A4블록에 위치하며, 지하 2층~지상 25층 12개동, 전용 84㎡ 총 746세대 규모로 구성된다.

 

단지는 전 세대를 남향 위주로 배치해 환기와 통풍에 최적화된 구조를 선보였다. 이어 녹지공간을 풍부하게 조성해 쾌적성을 높이고, 주차장을 모두 지하로 배치해 입주민들의 주거편의를 한 층 더 고려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견본주택 /사진=시티건설    © 온아신문


이와 함께 지하철 1호선 아산역과 KTX 천안아산역 등을 중심으로 우수한 교통 환경도 갖췄다. 또한 주변에 삼성을 비롯한 대기업들이 들어서는 산업단지들이 조성 절차를 밟고 있어 이에 따른 수혜도 기대된다. 이밖에 단지 바로 앞 쪽에는 초등학교와 중학교 부지가 예정돼 있어 자녀들의 안전한 도보 통학이 가능할 전망이다.

 

'탕정지구 시티프라디움' 분양 관계자는 "남향 위주의 평형 구성과 함께 개방감을 넓힌 특화설계에 대한 방문객들의 호평이 이어지며 주말 내내 성황을 이뤘다"며 "실용과 효율을 중요시하는 수요자들을 중심으로 상담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탕정지구 시티프라디움' 분양일정은 오는 5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6일 일반 1순위, 7일 2순위 청약접수 순으로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13일이며, 25일~27일 정당계약이 실시된다. 견본주택은 충청남도 아산시 배방읍 장재리 1748번지에 위치하며, 입주는 2021년 8월 예정이다.(분양문의 : 041-549-9720)

 

▲분양일정     © 온아신문

기사입력: 2019/03/04 [16:44]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호서대, 블랙보드 모바일 런 '내 손안의 강의실'로 인기 / 편집부
배방읍자원봉사거점센터, 야생화 씨앗뿌리기로 환경사랑에 앞장서 / 온아신문
아산시 아산스마트밸리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순항 중 / 온아신문
아산시, 김창옥 '유쾌한 소통의 법칙' 행복아산 시민아카데미 개최 / 온아신문
아산시민포럼, 91차 정기포럼...영인산 중심의 '역사 문화벨트' 구축 방안 논의 / 온아신문
아산시노인종합복지관, 2019년 벚꽃축제 개최...벚꽃장터 참여자 모집 / 온아신문
아산 풍기이지더원1차·서해그랑블2차, 금연아파트 지정 / 온아신문
아산무궁화, '관중과 함께 즐기는 축구장 꿈꾼다' / 온아신문
선문대, 2019학년도 대입 전형 선행학습 영향평가 회의 개최 / 온아신문
아산시보건소, 찾아가는 구강보건 이동진료차량 연중 운영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