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온아만평   기획특집   이슈이슈
편집 2019.07.16 [07:02]
핫이슈
포토뉴스
온아만평
기획특집
이슈이슈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핫이슈 > 이슈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혜의혹 지목된 A 업체 L 대표, 장기승 아산시의원 검찰 고소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에 명예훼손과 업무방해죄로 고소장 제출
 
온아신문
▲A 업체 L 대표가 지난 5일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에 명예훼손과 업무방해죄로 고소장 제출했다 /사진=본인      © 온아신문     © 온아신문

 

지난 아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특혜의혹으로 지목된 업체 대표가 7월 5일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에 자유한국당 장기승 아산시의회 의원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죄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장기승 의원은 6월 27일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아산시장 재임시절 초등학교 동창인 A 업체 대표 L 씨에게 수차례에 걸친 수의계약을 통하여 31억 2100만원의 혈세를 챙겨준 바 있다. 또한 아산그린타워 전망대 레스토랑 및 자판기 운영권을 5년간 임대한 사실도 있다"고 배포했다.

 

이에 대해 L 대표는 6월 28일 입장문을 통해 장기승 의원의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 사실 관계를 조목조목 밝히면서, 이러한 무분별하고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를 묵과하지 않고 심각하게 훼손된 명예회복을 위하여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밝혔다.

 

고소장을 제출한 L 대표는 "사소한 오해나 생각의 차이에서 벌어진 일이라면 당사자 간 대화를 통해 풀어볼 수도 있겠으나, 그동안의 행태로 볼 때 사법적 판단을 통해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으면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혹 제기로 저는 물론 저의 가족과 회사(자신이 운영하는 A 업체) 그리고 복기왕 전 아산시장과 업무를 담당했던 공직자들이 감내하여야 할 의혹의 눈초리와 심리적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판단되어 부득이 검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또 "저는 앞으로 있을 조사에 대하여 성실히 임할 것이며, 혹여 제가 책임질 일이 있으면 회피하지 않고 책임을 질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9/07/10 [11:53]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선문대, 충남도교육청과 함께 '2019 충남 소프트웨어 교육 축전' 개최 / 온아신문
유병훈 아산시부시장, 도고면 해비타트 화재 피해 새보금자리 가정 찾아 '위로 격려' / 온아신문
아산무궁화, 유소년 멘탈 코칭 프로그램 '김도혁의 Present' 시작 / 온아신문
2019 제11회 충청남도골볼어울림생활체육대회 성료 / 온아신문
새 단장한 '신정호 물놀이장', 7월 13일 개장...총 44일간 운영 / 온아신문
아산시, 가로수·공원·녹지대 병해충 적기 방제 나서 / 온아신문
안장헌 의원, "저출산 극복을 위한 정책 추진력 높여야..." / 온아신문
한국폴리텍대 이석행 이사장, 아산캠퍼스 방문...'영어캠프 격려 및 교직원과의 대화' 가져 / 온아신문
아산 해외 벤치마킹 연수단, 환경수도 프라이부르크 방문...지속가능한 도시 성공사례 살펴 / 온아신문
자치분권대학 아산캠퍼스 수료식 "주민 자치역량 강화로 자치분권 선도"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