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이야기   대학교   체육   예술   종합
편집 2020.05.29 [02:43]
교육/문화
학교이야기
대학교
체육
예술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교육/문화 > 체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역 앞둔 94기의 마지막 원정경기...아산무궁화, 오는 27일 '대전시티즌'과 맞대결
리그 통산 4승 4무 2패, 역대 전적의 우위를 이어간다
 
온아신문
▲ 아산무궁화 골 셀레브레이션    © 온아신문

 

오는 27일 대전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질 하나원큐 K리그2 2019, 21라운드를 위해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대전 원정에 나선다.

 

최근 3경기에서 아산은 1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직전 경기인 서울이랜드와의 만남에서 3-2로 승리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물론 최근 3경기에서 아산은 경기력에 비해 결과가 저조한 모습을 보이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서울이랜드전을 통해 좋은 결과까지 만들어내며 향후 일정에 기대감을 안겼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도 방심은 금물이다. 좋은 경기력만큼 좋은 결과 또한 얻어내야 한다. 분명히 경기력 측면에서는 아산이 우위인 것은 확실하다. 최근 대전시티즌(이하 대전)은 부진을 끊기 위해 이흥실 감독을 선임, 변화를 모색하고 있지만 여전히 부임 이후 첫 승을 거두기까지 쉽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반면 아산은 꾸준히 좋은 호흡을 보여주며 부지런히 상위권을 향해 달리고 있다. 예고된 전력 공백은 오히려 아산에 동기부여로 작용한다. 아산은 오는 8월 12일 1094기(고무열, 김도혁, 김동진, 김선민, 김준수, 김지운, 안현범, 양형모, 이한샘, 임창균, 조범석, 최봉진)의 전역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이 선수들이 오히려 더욱 힘을 내주고 있다. 그들은 전역 직전까지 아산의 승리를 위해 뛸 것이라고 의욕을 불태우고 있다.

 

그리고 이는 지난 서울이랜드전에서 충분히 증명됐다. 1094기 대부분의 선수가 선발로 뛰면서 고무열의 해트트릭 등 승리를 위해 쏠쏠히 활약했다.

 

당시 의경 신분 선수들이 보여준 투지가 대전전에서도 빛을 발휘한다면 17, 18시즌 상대 전적(1승 2무 1패)의 아쉬움을 충분히 털어내는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역을 앞둔 94기의 마지막 원정경기가 될 하나원큐 K리그2 2019, 21라운드는 오는 7월 27일 오후 8시 대전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7/26 [09:40]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음봉중, 중3등교 시작으로 활기 되찾아 / 온아신문
아산시와 ㈜피엔피,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투자협약 체결 / 온아신문
아산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 '진로교육간담회·사업설명회' 개최...2020년 사업 본격 운영 / 온아신문
아산시, 10월까지 시민정보화 교육 보강편성 / 온아신문
친환경 생태도시 아산, 정서곤충 반딧불이 서식지 보전 적극 나서 / 온아신문
온양6동행복키움, 루트 102와 '찾아가는 세탁서비스' 업무 협약 체결 / 온아신문
SL홀딩스, BGF리테일과 '상생협력' 공동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 온아신문
온양민속박물관, '2020 박물관 문화가 있는 날-우리 공예 이야기' 프로그램 진행 / 온아신문
송악면행복키움, 5월 월례회의 개최 / 온아신문
정순희 인주면장,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대상자 가정방문 / 온아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