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편집 2019.10.22 [02:04]
시정/의정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시정/의정 > 시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항 매립지는 충남땅!".. 오세현 아산시장, 대법원 1인 시위
당진·평택항 매립지 충남도 귀속 판결 위한 아산 릴레이 시위 나서
 
온아신문
▲오세현 아산시장이 10월 1일 서울 대법원 앞에서 “당진항 매립지는 충남땅”이라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온아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당진·평택항 매립지 내 충남도계 수호를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오세현 아산시장은 10월 1일 서울 대법원 앞에서 '당진·평택항 매립지 충남도 귀속'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번 1인 시위는 지난 9월 6일 도고면에서 열린 충남도계 및 당진땅 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 워크숍에서 아산시의 동참을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대법원 앞 1인 시위는 오 시장을 시작으로 10월 한달 동안 아산시 이·통장연합회(회장 맹주철)와 아산시 주민자치연합회(회장 맹준호)에 의해 릴레이로 진행된다.

 

오 시장은 "그동안 눈물겨운 투쟁을 벌였던 충남도계 및 당진땅 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이번 1인 시위를 통해 충남의 관할권 회복 의지를 알리겠다"며, "매립지 내 아산땅을 되찾는 문제를 넘어 자치권 회복, 지방분권 실현과 맞닿아 있는 문제인 만큼 지방자치의 원칙을 바로 세우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평택항 매립지는 지방자치법 개정을 빌미로 지난 2015년 행정자치부(현 행정안전부)에서 경기도 평택시 관할로 일방적인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이에 충남도와 아산시, 당진시는 2004년 헌법재판소가 해상경계선을 행정구역을 가르는 행정관습법상의 경계선 임을 결정하는 등 공유수면에 대한 지방정부의 권한을 인정했음에도, 지방자치법 개정에 따라 도 간 관할구역 경계를 무시하는 것은 그릇된 결정이라며 2015년 대법원에는 취소 소송, 헌법재판소에는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해 변론이 진행되고 있는 상태다.


기사입력: 2019/10/01 [20:07]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세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탕정지구 지웰시티 푸르지오 2차' 오는 18일 모델하우스 오픈 / 온아신문
아산시 배방도서관, 새단장으로 오는 22일 재개관 / 온아신문
아산의 문화예술 한단계 발전시킬 복합문화센터 '모나무르' 기공식 열려 / 온아신문
'아산시 헌혈 왕' 김양규 씨, 36년간 401회 헌혈 / 온아신문
[대학특집]'국제화 특성화'로 입학과 동시에 세계로 뻗어가는 선문대학교 / 온아신문
민경원 순천향대 교수, '2019 천안춤영화제' 추진위원장 맡아 / 온아신문
아산시 둔포면, 깨끗한 아산 만들기 대청소 / 온아신문
온양4동 주민자치위원회, 교통사고 제로화운동 캠페인 전개 / 온아신문
안정근 의원, '아산시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 발의 / 온아신문
배방읍행복키움, 사랑의 물품나눔 행사 가져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