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이야기   대학교   체육   예술   종합
편집 2019.11.22 [18:59]
교육/문화
학교이야기
대학교
체육
예술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교육/문화 > 체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무궁화, 올 시즌 '대전시티즌'과 경기 '전승 도전'
오는 19일 오후 5시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 다양한 이벤트 풍성
 
온아신문
▲아산무궁화 홈 경기 포스터  /사진=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 온아신문


 

연패는 없다.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오는 10월 19일 오후 5시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19 32라운드 대전시티즌과의 경기에서 지난 경기 패배 만회와 함께 올 시즌 대전전 전승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한다.

 

지난 경기에서 아산은 광주FC를 상대로 0-1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비록 패배했지만 경기 내용은 나쁘지 않았다. 득점을 하지 못했다는 점이 아쉬울 뿐 아산의 선수들은 끈끈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당시 아산 박동혁 감독 역시 '개인 능력에서 조금 차이가 났다"면서도 "우리 선수들이 성장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지난 경기에 이어 아산은 꿀맛 같은 A매치 휴식기에 돌입했다. 쉴 새 없이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던 아산이기에 이번 휴식기는 더욱 소중하다. 박 감독 역시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하면서 "잘 먹고 살 쪄서 돌아오라"고 당부할 정도다. 체력을 비축하고 지난 경기 패배를 충분히 추스를 수 있는 시간이 주어졌기에 아산은 이번 대전전에서 더욱 패기 넘치는 플레이로 승리를 위해 뛸 것으로 전망된다.

 

▲ /사진=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 온아신문

 

아산의 주포 오세훈이 올림픽대표팀에 차출되어 휴식을 많이 취하지 못했다는 점은 걱정거리지만 오히려 소득이 많았다. 오세훈은 경기도 화성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 1차전에서 팀의 승리를 이끄는 결승골을 넣었다. 뿐만 아니라 감각적인 슈팅을 몇 차례 선보이며 끌어올린 골 결정력을 선보였다. 2차전에서는 후반 막판 교체 출전하며 나름대로 체력을 아꼈다는 점도 아산의 입장에서는 긍정적일 수 밖에 없다.

 

마침 상대가 대전이라는 점은 아산의 자신감을 더욱 드높이고 있다. 아산은 대전을 상대로 패배한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마지막 패배가 지난 2018년 10월 6일이었다. 벌써 1년이 넘었다. 올 시즌 아산은 대전과 세 번의 만남에서 모두 1-0 승리를 기록하며 승점 9점을 쓸어 담았다. 만일 이번 경기에서도 승리할 경우 아산은 2019 시즌 대전을 상대로 전승을 완성하는 대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홈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받으며 경기할 것이기에 아산의 대기록 달성 가능성은 결코 적지 않다.

 

현재 K리그2 5위에 위치한 아산은 매 경기가 결승전과도 같다. 4위 안산그리너스를 승점 3점 차로 쫓는 중이고 6위 전남드래곤즈에 승점 3점 차로 쫓기고 있다. 쫓고 쫓기는 싸움은 시즌 막판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하지만 현재 아산에 중요한 것은 흔들림 없이 아산의 길을 걸어가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대전전은 꼭 잡아야 할 경기다. 2019 시즌 대전전 전승이라는 역사를 쓰기 위해 아산의 선수들이 곧 출격한다.

 

한편 아산은 이번 홈경기 이벤트로 당일 오후 4시부터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 내·외에서 에어바운스와 페이스페인팅, 퍼팅게임 등 어린이를 위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또 이날 광장에서는 아산 선수의 사인회가 열린다. 그라운드를 누비던 선수를 직접 눈 앞에서 만나고 좋은 추억을 쌓을 수 있는 기회다. 아직 어떤 선수가 나올 것인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여기에 아산 시민의 마음을 사로잡을 특별한 홍보 부스도 설치된다. 먼저 다문화센터가 체험 부스를 설치해 다문화의 이해를 돕는다. 다문화시대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다문화센터가 준비한 프로그램은 교육적인 측면에서도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아산의 대표 온천 테마파크 ‘도고 파라다이스’가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을 찾는 관중들에게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는 경기가 열리기 전 일찍 입장한 관객들에게 참여 이벤트인 ‘푸드렐라를 잡아라’ 행사를 꾸준히 운영하고 있다. 행사에 참여해 미션을 완료한 관중에게는 맛있는 푸드렐라 제품이 주어진다. 만일 참여 기회를 놓쳤다고 아쉬워할 필요는 없다. 하프타임에 열정적인 춤 실력을 보여준다면 사다리타기를 통해 푸짐한 경품을 받을 수 있다.

 

아산의 축구에 매료됐다면 아산의 축구가 아산시민들과 계속해서 함께 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는 것은 어떨까.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 바깥에서는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의 시민구단 창단지지 서명 부스가 설치되어 시민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 아산의 축구가 계속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축구팬과 시민들의 응원이 필요하다. 작은 힘이 모이면 큰 힘이 된다. 잠깐의 시간을 투자한다면 아산이 축구 도시로 발돋움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

 


기사입력: 2019/10/17 [18:03]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 조성사업 최종 승인...市, 자동차 산업 집중 육성 한다. / 온아신문
아산의 문화예술 한단계 발전시킬 복합문화센터 '모나무르' 기공식 열려 / 온아신문
아산 배방월천지구 도시개발사업, 50만인구 자족도시 탄력 / 온아신문
아산 모종2지구 도시개발사업 본격화...市, 충남도에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안) 수립 요청 / 온아신문
천안·아산충무병원, 제6회 지역개원의와 함께하는 학술세미나 개최 / 온아신문
아산 맑은배 인도네시아 수출 개척단, 1차 16톤 수주..."연말까지 100톤 수출한다" / 온아신문
아산라이온스클럽, 영인면행복키움에 '사랑의 김장김치' 전달 / 온아신문
선문대, 산·학·관 공동 '수험생 및 지역민 위한 찾아가는 문화예술공연' 성료 / 온아신문
강훈식 국회의원, '민식이법' 상임위 소위 통과…어린이 생명안전법 첫 진전 / 온아신문
아산시, 교통약자 보호구역 169개소 긴급 점검...12월 중순까지 보행 환경 개선 한다.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