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편집 2019.12.10 [09:56]
시정/의정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시정/의정 > 국회/시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 시정질문] 조미경 의원, "아산시 생활체육시설은 누구를 위한 시설이라 생각하십니까?"
 
온아신문
▲ 조미경 의원이 생활체육 체육시설 사용규정의 문제점에 대해서 시정질의 하고 있다.    © 온아신문

 

▷ 아산시 체육시설, 생활체육을 사랑하는 시민들의 몫이 될 수 있게 해 달라

 

10월 22일 열린 아산시의회 215회  3일차 시정질문에서 조미경 의원은 아산시 생활체육 체육시설 사용규정의 문제점에 대해서 "아산시 생활체육시설은 누구를 위한 시설이라 생각하십니까?"라고 질의했다.

 

이날 조의원은 시정질문을 통해 "아산시 일원화 되어있지 않는 체육시설 사용료, 감면대상, 업무협약서 등의 체결이 1인 1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을 추진하는 아산시의 미래지향적 방향과 상충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생활체육을 사랑하는 아산시민들을 위한 시설임에도 그 시설을 주로 사용자라 하여 시에서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한 책임을 그들에게 넘겨주고 있다.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의원은 "66개 아산시 생활체육 중 세부별 관리운영 위탁협약서를 체결하여 시설관리 유지보수 하고 있는 협약서들을 원본대조필하여 모두 확인했다"고 밝혔다.

 

확인한바, "일부시설은 24시간 시민대상 무료개방을 원칙으로 하는 체육시설임에도 사고에 대한 민·형법상 책임을 모두 업무협약을 체결한 가맹단체에서 지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인수인계시 비품파손 배상책임도 고스란히 책임을 가맹단체에게 지어져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체육시설이용에 따른 형평성과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최소한의 비용으로 최대한의 효과를 낼 수 있는 생활체육인들의 시설이용 만족도에 주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0년부터는 지자체장 체육회장 겸직금지법으로 양대 체육회 운영방법의 많은 변화가 예상되며 체육시설 유지관리와 균형적인 예산편성에 합리적인 생활체육 활성화에 많은 협안과 대안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조의원은 "생활체육의 활성화를 위한 아산시 체육시설은 오롯이 생활체육을 사랑하는 시민들의 몫이 될 수 있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아산시는 인구비율 중 약 5%는 장애인들로 구성되어 있는바 2018년부터 조미경의원이 장애인 체육예산편성의 불합리성을 지적해왔던 바, 2019년 추경예산에 많은 부분 보완해 2018년 대비 112%에 준하는 예산증가로 파악됐다.


기사입력: 2019/10/23 [20:21]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선관위,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및 아산시의회의원재선거 공정선거지원단(1차) 모집 / 온아신문
설화고, 지역 요리 전문가 재능 나눔 '쉐프가 간다' 행사 가져 / 온아신문
선문대, '지식재산대전 서울국제발명전(SIIF)'서 3년 연속 전원 수상 / 온아신문
아산 송악농협 이주선 조합장, 농협중앙회장 '출사표' / 온아신문
아산예총, 2019 아산예술인의 밤 성료 / 온아신문
순천향대 안병순 교수, '2019 무용예술상' 수상 / 온아신문
아산시-아산서부신협, '연 29.2%'의 '삶의 회생지원 생명사랑적금' 12월 출시 / 온아신문
아산교육지원청, 학교업무최적화 및 학교지원센터 연수 실시 / 온아신문
아산시청소년교육문화센터, 청소년 국제교류 UCC 공모전 우수상 수상 / 온아신문
선문대, '제11기 충남강소기업CEO아카데미 수료식' 개최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