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편집 2020.10.20 [15:04]
시정/의정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시정/의정 > 국회/시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명수 의원, "정부의 우한 교포 보호시설 선정은 주민과의 철저한 격리 원칙에 위배" 지적
 
온아신문
▲이명수 국회의원이 1월 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안보고에서 우한 교민 보호시설의 선정에 대한 잘못된 절차에 대해서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를 강하게 질타하고 있다.     © 온아신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안보고에서 우한 교포 보호시설 선정 절차 잘못 지적.
▷합당한 이유 없이 하루만에 보호시설 변경은 정치논리‧힘의논리로 밖에 설명 안돼.
▷주민과 철저히 격리한다는 기본원리를 지키기 위해 해외사례를 참고하여 공항 주변시설이나 상황에 따라 미리 알 수 있도록 후보지 선정 필요.

 

이명수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아산갑)은 1월 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안보고에서 우한 교민 보호시설의 선정에 대한 잘못된 절차에 대해서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이명수 의원은 "보호시설 선정과정을 보면 무지하고 무능하고 졸속적 처리가 안타깝고, 정부의 행정수준이 이것밖에 안되나 개탄스럽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하며, "처음 선정할 때부터 각 기준을 보고 신중하게 선정되었어야 하는데, 천안 소재 시설로 선정하려다가 아산과 진천 소재 시설로 바꾼 것은 정치논리‧힘의 논리로 밖에 볼 수 없고 대단히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명수 의원은 "무증상자와 유증상자를 구분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주민과 철저히 격리한다는 것이 기본 원리인데, 정부가 미리 기준을 정해놓고 작위적 기준으로 결정한 것"이라며 선정 기준이 잘못됐다는 것을 질타했고, "보호시설 후보지를 충분히 확보해두고 상황에 따라 어디가 될 것인지 미리 파악이 되어야 하는데, 후보지가 어딘지 제대로 답변도 못하는 것은 아직까지 준비가 안 된 것"이라며 정부의 미흡한 대응을 비난했다.

 

끝으로 이명수 의원은 "미국은 공군기지를 보호시설로 두고 있고, 호주는 섬이나 크루즈선까지 도입하는 등 기본적으로 사전에 주민설명 등 대응할 방안이 충분히 준비되어 있는데, 우리도 유독 특정지역으로 변경할 것이 아니라 공항주변에 주민과 철저히 격리시킨다는 기본원칙을 가지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해외 사례를 들어 기본원칙을 준수한 대안을 제시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0/01/30 [19:18]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명수 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명수 의원, 경찰·소방공무원 근속승진 단축 법안 대표발의 / 온아신문
아산로타리클럽, 장애인국민체육센터 방역 봉사 실시 / 온아신문
아산시시설관리공단, 배방스포츠센터 온라인 통합예약시스템 오픈 / 온아신문
아산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시행...11월 13일부터 과태료 부과 / 온아신문
[2020 국감] 강훈식 "한전, '재폐로' 감사원 지적 경시, 화재 위험 방관" / 온아신문
수강 신청하세요...2020년 자치분권대학 아산캠퍼스(온라인) 개강 / 온아신문
㈜세계로종합상사,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마스크 10만매 후원 / 온아신문
아산시민참여학교, '엄마와 함께하는 VR로 소풍가자' 눈길 / 온아신문
안장헌 충남도의회 기경위원장, 2020 풀뿌리자치대상 수상 / 온아신문
아산시청 최준희·권남영 주무관, 건축사 자격 동시 취득 '눈길' / 온아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