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온아논설   온궁칼럼   인터뷰   문화이야기   나도한마디
편집 2020.10.31 [16:04]
오피니언
기자수첩
온아논설
온궁칼럼
인터뷰
문화이야기
나도한마디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 온궁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 소방차 사이렌 소리, 누군가에겐 생명의 소리입니다.
 
아산소방서장 김성찬
▲김성찬 아산소방서장     © 온아신문

신록이 푸르른 봄날을 코로나19로 인해 느껴볼 틈도 없이 어느덧 무더운   여름이 성큼 다가왔다. 우리는 우연치 않게 거리에서 소방차 사이렌 소리를   들을 수 있다. 평범한 하루에 들리는 소방차 사이렌 소리는 우리에게   그저 시끄러운 소음일지도 모른다. 

 

아기가 잠을 깨서 운다거나 소음에 민감한 분들의 민원이 종종 있는데   특히, 아파트 등 주거 밀집지역과 창문을 개방하여야 하는 하절기에 집중되고 있다. 하지만, 화재, 구조, 구급 등 각종 재난활동에 긴급출동을 해야 하는 소방업무에 사이렌 소리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이다.

 

첫째, 사이렌 소리는 골든타임 확보의 중요한 요소이다. 도로교통법 상 긴급자동차는 출동시 사이렌과 경광등을 취명해야만 하고, 재난현장에서 1분 1초는 소중한 사람의 생사가 달려있을 정도로 중요하다. 사이렌 소리는 주위의 차들에게 긴급하게 출동 중임을 알리는 중요한 수단이며, 긴급출동 할 수 있게 도와준다.

 

둘째, 사이렌 소리는 소방관과 시민을 위한 안전장치이다. 긴급출동을 해야 하는 소방차는  불가피하게 도로교통법상의 특례를 적용받아 신호 및 차선 등을 위반하여 운행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이런 상황에서 소방차의 출동을 인지하지 못하였다면, 긴급출동 중인 소방차와 끔찍한 사고가 발생할 수 도 있다. 사이렌 소리를 줄일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사이렌 소리는 소방관들에겐 누군가가 급하게 우리를 필요로 하기에 '신속히 출동하니 양보를 부탁 드립니다' 는 메시지이며, 다른 차량과 시민들이 우리를 인지하고 양보해줄 것이라는 믿음의 소리이기도 하다. 

 

평소에 우리에게 소음으로 들릴지 모를 사이렌 소리를 소방차가 도착하기만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는 이웃의 심정이라 생각하여, 사이렌 소리를 생명을 구하기 위한 소리로 인식하는 긍정적인 문화가 하루빨리 정착되길 바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0/06/16 [17:18]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 음봉복합문화센터 건립 공사 본격화 / 온아신문
이명수 의원, 경찰·소방공무원 근속승진 단축 법안 대표발의 / 온아신문
아산시시설관리공단, 배방스포츠센터 온라인 통합예약시스템 오픈 / 온아신문
'제2회 아산 청소년 밴드리그(A.B.L.E)' 성료...배방고 'BBQ' 종합우승 / 온아신문
"아산지역 의원들 왜 이러나"...아산시민연대, 이명수 '턱스크'·강훈식 '국감 중 게임 삼매경'에 쓴소리 / 온아신문
충남품목농업인연구연합회, 2020년 충남우수농특산물 드라이브-스루 개최 / 온아신문
관대초 6학년 박찬솔·조정우 학생, 충남 괴짜들의 노벨상인 이그노벨상 금상 수상 / 온아신문
호서대, 산학협력 페스티벌 '2020 Venture1st UnistryDay' 개최 / 온아신문
아산시 곡교천 은행나무길,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 선정 / 온아신문
호서대 물리치료학과, 온주종합사회복지관 대상 '2020 CH+ 사업' 봉사 프로그램 진행 / 온아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