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편집 2020.10.26 [01:04]
시정/의정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시정/의정 > 국회/시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명수 의원, 공정성 강화 및 국민통합 위한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온아신문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이 대표발의한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온아신문

 

▷희생자와 유족의 권리 강화위해,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명예회복 및 보상, 기념사업의 시행과 관련하여 희생자와 유족의 의견제출 규정 구체화
▷국민통합 차원,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회복에 대한 필요한 조치의 시행 및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한 가해자에 대하여 화해조치 책무를 국가에 부여
▷역사연구가, 법의학전문가, 사회·종교지도자, 전문적 지식과 경함을 갖춘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자문기구 규정 신설


제주4·3사건 희생자와 유족의 권리를 강화하고, 진상규명에 협조한 가해자에 대한 국가차원의 화해조치 책무를 부여한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 대표발의로 8월 10일에 국회에 제출됐다.

 

11일 이명수 의원실에 따르면 제주4·3사건은 현행법에 의해 1947년 3월 1일 기점으로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 21일까지(7년 7개월)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으로 규정하고 있다.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은 2000년 1월 12일에 제정되었으나 20여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발생 원인에 대해 논란 및 이의제기가 지속됨으로 인해 제주도민간 갈등도 심각한 상황이다. 

 

한편 '제주4·3사건진상규명및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는 2020년 6월 30일 기준, 14,530명의 희생자와 80,452명의 유족을 심사·결정한 상태이다.

 

이명수 의원은 "제주4·3사건에 대한 인식과 평가가 대립되고 있는 상황을 잘 알고 있지만, 이미 진상규명을 통한 희생자와 유족들의 명예를 회복시켜줄 목적으로 2000년에 특별법이 제정된 만큼 국민통합 차원에서도 진상규명와 명예회복이 빨리 해결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추가적으로 진행될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유족과 희생자의 의견이 적극 개진될 수 있도록 하여 조사의 공정성을 기하고, 가해자에 대한 국가차원의 화해조치 책무를 부여함으로써 국민통합을 기하고자 입법을 하게 되었다”"고 입법을 하게 된 취지도 피력했다.

 

이명수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안의 주요골자를 보면, 첫째, 희생자와 유족의 권리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명예회복 및 보상, 기념사업의 시행과 관련하여 희생자와 유족의 의견제출 규정을 구체화했다.

 

둘째, 국민통합 차원에서,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회복에 대한 필요한 조치의 시행 및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한 가해자에 대하여 화해조치 책무를 국가에 부여했다.


셋째, 역사연구가, 법의학전문가, 사회·종교지도자, 전문적 지식과 경함을 갖춘 공무원 등이 진상조사 및 명예회복 과정 등에 참여하여 자문을 할 수 있도록 자문기구 구성 규정을 신설했다.


마지막으로, 조사과정에서의 사생활 및 명예 등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 강구 및 위원회의 업무수행을 위한 국가기관 및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의 협조 규정을 추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0/08/11 [09:02]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명수 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명수 의원, 경찰·소방공무원 근속승진 단축 법안 대표발의 / 온아신문
[2020국감] 강훈식 의원 "가스요금감면, 국가유공자는 15%만, 장애인도 절반에 못미쳐" / 온아신문
아산시시설관리공단, 배방스포츠센터 온라인 통합예약시스템 오픈 / 온아신문
[2020국감] 강훈식 "한전, 최근 5년간 무단 점유사용 배상액만 79억원" / 온아신문
코로나19 아산 #36번째 확진자 발생…50대 음봉 거주자 / 온아신문
아산시장애인복지관, '우리 아이의 행동 읽기' 부모교육 실시 / 온아신문
[2020국감] 강훈식, "소진공의 '성공불융자지원사업', 필요액의 20%에 불과 자영업 현실과 동떨어져" / 온아신문
문재인 대통령, 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사 통해 '아산 정신' 높게 평가 / 온아신문
아산시, 도시농업전문가 양성과정 수료식 개최 / 온아신문
아산시 산림과, 가을철 농촌일손돕기 나서 / 온아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