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편집 2021.01.16 [07:19]
시정/의정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시정/의정 > 국회/시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0국감] 강훈식 "온누리상품권 훼손 비용 총 2억 3천만원...모바일상품권 확대" 주장
 
온아신문

 

▲ 강훈식 국회의원     ©온아신문

▷ 2016년부터 5년간 온누리상품권 훼손에 따른 처리 비용 2억3135만원
▷ 5년간 온누리상품권 훼손에 따른 교환 규모는 총 2만2368장
▷ 강훈식 "지류상품권 관리 철저 필요해. 모바일상품권 확산도 필요"

 

지류 온누리상품권의 훼손 비용이 막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상품권의 빠른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아산을)이 22일 소상공인진흥공단(소진공)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류 온라인상품권 훼손에 따른 비용이 최근 5년간 총 2억 3135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5년간 교환규모는 총 2만 2368장에 달했다.

 

온누리상품권은 상품권이 훼손됐을 경우에도 4분의 3 이상이 남아 있고, 발행자의 상품권임이 확인 가능한 경우 새 온누리상품권으로 교환 받을 수 있다.

 

현재 지류 온누리상품권의 훼손, 부정유통 등으로 비용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비용이 발생하는 지류보다는 모바일상품권의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하지만, 아직까지 모바일 상품권 보급률은 저조한 실정이다.

 

최근 2년간 모바일 상품권 사용액은 온누리상품권 전체 사용액의 0.01%에 불과했고, 모바일상품권 가맹점은 전체 온라인상품권 가맹 가능 대상 점포의 0.1%에 그쳤다.

 

상황이 이런데도 모바일상품권 촉진을 위한 소진공 차원의 홍보는 미비한 상황이다. 작년 홍보 예산은 5억원가량으로, 모바일상품권 사업 예산의 0.06%에 불과했다.

 

강 의원은 "지류상품권이 증가하면서, 이에 따른 비용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며 "모바일 상품권의 확대가 함께 이뤄져야 한다. 소진공은 관련 예산을 확충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지역별 온누리상품권, 모바일 상품권 가맹현황       © 온아신문
▲  온누리상품권 훼손 규모 및 훼손 비용     © 온아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0/10/22 [16:46]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훈식 국회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 시민 누구나 코로나19 진단검사 가능...검사료 무료·진료비 1~2만 원 / 온아신문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주요 내용 개정'...'선거운동 자유 확대' 골자 / 온아신문
박경귀, 108만평 탕정2지구 도시개발사업 전면 수정... 여섯가지 제안 / 온아신문
충남아산FC, 유니버시아드 대표 출신 골키퍼 박한근 영입 / 온아신문
아산사랑상품권, 판매 개시 7일 만에 49억 판매...'뜨거운 관심' / 온아신문
아산시, 코로나19 전체감염 경로 중 가족 간 감염 1위 / 온아신문
호서대,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온라인 IR피칭 데모데이' 행사 성료 / 온아신문
온양3동 홍두깨칼국수, 2021년 새해맞이 저금통 모금 후원 / 온아신문
아산폴리텍대학, 전국 38개 캠퍼스 중 '청렴 최우수기관' 선정 / 온아신문
탕정면행복키움, 탕정초·동덕초에 총 140만원 장학금 전달 / 온아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