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기업   단체   종합   알림
편집 2021.01.26 [17:00]
기관/단체
공공기관
기업
단체
종합
알림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기관/단체 > 공공기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충무병원 유재성 과장, '손목-팔꿈치 질환' 입원없이 당일 초소형 내시경 치료 도입 시행
풍부한 임상경험과 전문성으로 초소형 내시경 치료
 
온아신문
▲ 아산충무병원 유재성 과장 프로필 /사진=아산충무병원       © 온아신문

 

최근 손을 자주 사용하는 직군뿐만 아니라 스마트 기기들의 도입으로 만성적인 손목, 팔꿈치의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들의 빈도가 높아지고 있다. 손목 주위 건초염, 방아쇠 수지, 손목 결절종, 손목터널증후군, 손목 삼각 섬유 연골 복합체 손상, 테니스 엘보 등이 흔한 질환으로 다양한 보존적 치료에도 통증 지속 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아산충무병원 스포츠 의학 세부 전문의로 대한민국 핸드볼 국가대표 팀 닥터로 활동 중인 유재성 과장은 이러한 질환의 치료를 위한 입원 치료, 통증, 흉터의 부담을 줄이고자 초소형 내시경 치료를 도입하여 시행하고 있으며, 풍부한 임상경험과 전문성으로 안전하게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 초소형 내시경을 이용하여 손목의 터널을 감압한 모습 /사진=아산충무병원     © 온아신문
▲초소형 내시경을 이용하여 팔꿈치의 터널을 감압한 모습 /사진=아산충무병원       © 온아신문

 

병원측 설명에 따르면 초소형 내시경 수술은 작은 구멍 만을 이용하기 때문에 수술 후 통증이 적고, 재활이 빠르며, 절개가 없어 미용적으로도 우수하다. 뿐만아니라 고화질 내시경의 확대기능을 통하여 주요 조직을 면밀히 살피며 수술할 수 있어 정밀한 치료가 가능하다.

 

유재성 과장은 단국대학교 정형외과 교수 재직 중이던 2017년부터 ‘마르퀴즈 후즈 후 인 더 월드(Marquis Who's Who in the World)’에 등재됐으며, 정형외과 수술 결과에 대한 임상 논문을 SCI급 저널 22편을 포함하여 총 70여 편의 논문을 게재, ‘Orthopaedics and Traumatology: Surgery and Research’ 와 ‘BMD musculoskeletal disorder ’의 논문 심사위원 및 다양한 국제학술지의 논문 편집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아산충무병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형외과 치료와 연구에 매진하여 합병증 없이 빠르게 회복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 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1/01/12 [16:28]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충무병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 음봉일반산업단지 사업 차질 '우려' / 온아신문
둔포중, 코로나시대 통 큰 졸업 선물 '눈길' / 온아신문
아산 북부권 인문계 고교 신설, '명분' 찾았다…"도교육청, 확고한 의지 보여줄 때" / 온아신문
국민의힘 박경귀 "'가칭'둔포고 설립... 원점 재검토" 촉구 / 온아신문
아산탕정2 '357만여㎡ 신도시' 마스터플랜, "민·관 거버넌스로 수립하자" / 온아신문
안장헌, 아산탕정 2-A3BL지구 금성백조아파트 건설현장 방문 진행상황 점검 / 온아신문
아산소방서, 추락 교통사고 운전자 안전 구조 / 온아신문
배방읍행복키움, 1월 사랑의 물품 나눔 행사 가져 / 온아신문
아산시시설관리공단, 1월 19일부터 배방스포츠센터 운영 재개 / 온아신문
국민연금공단 아산지사 개소 / 온아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