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귀 당선인, “둔포·탕정면(2024년) 및 신창면(2025년) ‘읍 승격’ 추진”

박, “승격 통해 지역균형발전 및 북부·서남부권 지역중심지 조성”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2/06/23 [12:43]

박경귀 당선인, “둔포·탕정면(2024년) 및 신창면(2025년) ‘읍 승격’ 추진”

박, “승격 통해 지역균형발전 및 북부·서남부권 지역중심지 조성”

온아신문 | 입력 : 2022/06/23 [12:43]

▲ 둔포면 아산테크노밸리 전경  © 온아신문


박경귀 아산시장 당선인의 공약인 둔포면 읍 승격과 함께 탕정·신창면 등 3개 면의 '읍 승격'을 민선8기 임기 내 순차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박 당선인측에 따르면 3개면 중 둔포·탕정면은 이미 읍 승격 추진요건인 인구 2만명을 넘어섰고, 신창면도 내년도에 요건을 충족시킬 것으로 예상돼 이에 따른 행정절차를 추진한다.

 

이와 관련 박 당선인은 23일 "3개 면을 읍으로 승격시켜 지역균형발전과 신도시로서의 이미지 가치를 높이고, 북부·서남부권의 중심지역으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또 읍 승격 요건은 △인구 2만명 △시가지 인구 비율 40% △도시 산업종사 가구 비율 40% 이상 △주민 희망 여부 등이다.

 

우선 둔포면은 아산테크노밸리 조성에 따른 산업화(167개 업체 입주)와 아파트 7311세대가 입주 및 공사 중인 가운데 현재 1만 1884세대에 2만 2836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에 시는 둔포면이 시가지 인구 비율 40%이상과 도시 산업종사 가구 비율 40%이상을 모두 충족시키는 것으로 보고, 올해 기본계획수립 및 타당성 조사와 주민 의견수렴을 통해 행정안전부에 읍 승격을 신청할 예정이다.

 

아울러 탕정면과 신창면의 읍 승격도 임기 내 추진으로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세부적으로 탕정면은 삼성디스플레이 입주와 수도권 전철 탕정역 개통 등 도시화가 가속되면서 읍 승격에 따른 모든 요건을 갖추고 있다.

 

현재 탕정면은 1만 2587세대에 3만 433명이 거주하고, 민간추진 도시개발과 산업단지 내 지원단지에 아파트 5천여세대가 내년까지 분양 예정으로, 급속한 인구 증가가 예상된다.

 

이와 관련 박 당선인은 둔포와 탕정의 읍 승격을 오는 2024년 마무리하도록 관련 부서에 지시하면서, 신창면도 임기 내 읍 승격이 이뤄지도록 행정력을 집중토록 다독이고 있다.

 

이와 함께 시 서남부권의 중심지인 신창면은 지난 2018년 인구 2만시대에 들어선 후 현재 1만 9239명으로 주춤하고 있지만, 현재 공사 중인 아파트 2000여 세대가 1년 후 입주 및 사업승인 신청된 아파트가 5천여세대에 이르러 인구 충족선 2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2023년부터 읍 승격이 본격 추진된다.

 

이를 위해 신창산업단지의 조속한 착공을 요청하고, 지역주민과 읍 승격에 따른 협의에 나서는 등 인구 유입을 위한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다.

 

박경귀 당선인은 "아산 북부권의 중심 둔포, 신도시일대 탕정, 서남부권의 중심 신창을 읍으로 승격시켜 주민들의 생활편의시설 확충과 최상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3개 면이 사실상 읍 승격 요건을 갖추고 있는 만큼, 지역발전을 위해 임기 내 읍 승격을 마무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경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